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19억 걸쳐야 외출” “아파트 7채 보유” 돈자랑 인플루언서 퇴출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4-05-24 09:04
  • 수정 2024-05-24 09:16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 인플루언서 왕훙취안신. 더우인 캡처



‘돈자랑’을 주요 콘텐츠로 삼던 중국 인플루언서가 SNS에서 퇴출됐다. 그는 베이징에 호화 아파트 7채를 보유하고 있으며 “명품 옷 등을 1000만 위안(약 19억 원)어치 이상 걸치지 않으면 외출하지 않는다”는 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중국 주요 SNS들이 일제히 그의 계정을 차단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세운 ‘공동부유’(함께 잘 살자) 정신에 위배되는 콘텐츠를 올린 것이 당국의 괘씸죄에 걸렸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 중국 관영 관찰자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약 44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왕훙취안신의 더우인(중국판 틱톡) 계정이 지난 21일 사라졌다. 웨이보(중국판 엑스)와 샤오훙슈(중국판 인스타그램) 등 다른 SNS에서도 왕훙취안신의 계정이 검색되지 않고 있다.

1993년생인 왕훙취안신은 자신의 막대한 부를 자랑하는 내용의 콘텐츠를 주로 올려왔다. 그는 베이징 호화 아파트 단지에 집 7채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중 300평짜리 한 채는 햇볕이 잘 들지 않아 비워놨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1000만 위원에 달하는 옷이나 액세서리를 자랑하기도 했다.

더우인 측은 왕훙취안신의 계정을 차단한 이유에 대해 ‘커뮤니티 자율 협약 관련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더우인을 포함한 중국 SNS들은 향락사치와 부 과시 등 건전하지 못한 가치관을 지닌 콘텐츠 유포를 엄격히 금지한다는 내용의 공동 공지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대량의 관련 콘텐츠 삭제와 계정 폐쇄 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업계에서는 SNS들의 이같이 조치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세운 ‘공동부유’(함께 잘 살자)와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예야오위안 미국 세인트토머스대 교수는 미국의소리(VOA)에 “중국 경제가 부진한 가운데 일부의 부 과시로 젊은 빈곤층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어 그 분노가 정부로 집중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임정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