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해수욕장에 사람 다리뼈가 흩어져 있다” 경북 포항 ‘비상’

강한 기자
강한 기자
  • 입력 2024-03-01 15:52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기사내용과 무관함. 픽사베이



포항해경 "정확한 경위 조사 중"
1일 3cm ‘거골’…닷새 전엔 30cm 정강이뼈 추정
조깅 하던 주민이 2번 다 발견해 신고



경북 포항의 한 해수욕장에서 해수욕장에서 사람 정강이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닷새에 걸쳐 잇따라 발견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경찰은 DNA 감식으로 사람 뼈 여부를 명확히 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포항해양경찰서는 1일 오전 8시11분쯤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사람 뼈를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조사 중이다. 해경에 따르면 신고자는 해변에서 조깅을 하던 주민이다. 해경은 이날 발견한 물체를 ‘3㎝가량의 사람 거골(정강이뼈와 발을 연결하는 뼈)’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주민은 닷새 전인 지난달 25일 아침에도 같은 장소에서 조깅을 하다 약 30㎝ 길이의 사람 정강이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 신고했었다. 해경 관계자는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맡긴 정강이뼈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2개월이 걸린다는 통보를 받았었다"며 "DNA 감식을 통해 신원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강한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