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민주, 추미애 전 법무장관 경기 하남갑 전략공천…이언주 ‘용인정’·친명 권혁기 ‘경선’

임정환 기자
임정환 기자
  • 입력 2024-03-01 10:52
  • 수정 2024-03-01 13:19
댓글 1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뉴시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경기 하남갑에 전략공천했다.

안규백 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하남갑은 도농복합지역으로 우리 당에서 험지라할 수 있다”며 “추 전 장관이 험지에서 선전을 해달라고 당에서 요청했고 본인이 수락했다”고 말했다.

경기 용인정에서는 이언주 전 의원이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 이헌욱 전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과 3인 국민경선을 치른다.

의정부갑은 박지혜 변호사와 문희상 전 국회의장 아들인 문석균 후보자가 경쟁하고, 경기 의정부 을에선 권혁기 이재명 당 대표 정무실장이 이재강, 임근재 후보와 경선을 치른다.

경기 광명을에서는 현역 양기대 의원과 민주당 영입 인재인 김남희 전 민주당 혁신위원이 맞붙는다.

이원욱 의원의 지역구인 화성을에는 영입 인재인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을 전략공천했다.

임정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