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인스타에 자녀사진 올리는 부모 이유있었네…구독료 챙겨

김석 기자
김석 기자
  • 입력 2024-02-24 05: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일부 부모들이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유료 구독 기능을 통해 미성년 자녀를 돈벌이 수단으로 착취하는 것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해당 기능의 문제점에 대한 경고가 사내에서도 이미 제기된 상태였는데도 회사가 제대로 규제하지 않았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모회사인 메타의 조사팀이 유료 구독 기능의 악용을 막기 위해서 다른 SNS처럼 미성년자 이미지가 게재되는 계정에 대한 규제와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지만, 회사는 수용을 거부하고 허점이 많은 자동화 필터링 시스템만 유지했다는 것이다. 메타의 2개 팀은 지난해 내부 보고서에서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 수백 개가 일반 팔로워는 볼 수 없는 사진들을 유료 계정 구독자에만 제공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유료 구독자에게 제공되는 콘텐츠에는 비키니 차림의 어린 여자아이 사진 등이 포함됐고, 해당 이미지에는 성적인 댓글이 공공연하게 달리기도 했다. 조사팀은 심지어 인스타그램의 자동 추천 알고리즘이 아동 모델 계정의 구독을 소아성애 성향의 이용자에게 추천하고 있다는 점도 파악했다.

조사팀은 이러한 문제에도 지난해 출시된 유료 구독 기능에는 이를 사전에 차단할 기본적인 아동 보호 기능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조사팀은 유료 구독 계정에 아동이 등장하는 콘텐츠를 게재할 경우 사전에 등록하도록 해 집중 모니터링 대상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공식 권고했다.

하지만 메타는 제안을 수용하는 대신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에 소아성애 의심 이용자가 접근할 수 없도록 자동화된 필터링 시스템만 운영했다고 조사에 관여했던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 필터링 장치는 새 계정을 만드는 것만으로도 쉽게 우회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메타의 앤디 스톤 대변인은 “크리에이터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하면서 탄탄한 안전 조치와 콘텐츠에 대한 다중의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