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피프티 후속편’ 안 하나?…‘그것이 알고싶다’에 물었더니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4-02-23 14:46
  • 수정 2024-02-23 15:21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SBS ‘그것이 알고싶다’ 피프티피프티 편



제작진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

홍보부 “후속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정확히 안 해준다”




걸그룹 피프티피프티 논란을 편파적으로 다뤘다는 질타를 받은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측이 후속편 제작 여부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해 8월19일 방송된 ‘빌보드와 걸그룹-누가 날개를 꺾었나’ 편이 방송된 후 비판이 거세자 닷새 후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몇몇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취재를 통한 후속 방송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6개월째 아무런 입장도,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

문화일보는 지난 16일 ‘그것이 알고싶다’를 담당하는 한모 CP와 피프티 편을 연출한 조모 PD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하지만 양측 모두 전화를 받지 않았고, 문자 메시지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문화일보는 이에 SBS 홍보부를 통해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 홍보부 관계자는 “후속편 제작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정확히 안 해준다”는 제작진의 모호한 태도를 전했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지난 20일 피프티 편 관련 1000건이 넘는 민원이 된 ‘그것이 알고싶다에 대한 심의를 진행했다. 이 날 류희림 방심위원장 겸 방송소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사회적 파장이 크게 일었던 만큼 제작진 의견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방심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와 ‘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수정·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으로 구분된다. 중징계가 예상되는 사안의 경우 각 매체 담당자들을 불러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는 의견 수렴 단계를 거친다. 방심위가 제작진의 의견을 듣겠다는 것은 이 심의 사안을 무겁게 바라보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