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인천 의리맨’ 이천수, 원희룡과 출근길 인사… “원팀으로 계양 곳곳 누빌것”

이후민 기자
이후민 기자
  • 입력 2024-02-22 11:52
  • 수정 2024-02-22 12:07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인스타그램 캡처



국힘, 김현아 단수공천 의결보류

4·10 총선에 국민의힘 후보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측이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인 이천수 씨가 원 전 장관의 후원회장을 맡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씨는 이날 오전 원 전 장관과 인천 계산역 아침 출근길 인사에 동행한 뒤 원 전 장관의 선거 사무실로 이동해 ‘계양 원팀 선언식’ 행사에 참석했다. 윤형선 전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당협위원장은 선언식에 참석해 “이 시간 이후로 저와 원희룡 동지는 하나가 됐다”고 밝혔다. 이 씨는 “계양이 행복해져야 인천이 행복해진다는 마음을 갖고 원 후보를 지지하고 후원회장을 맡기로 했다. 원 후보와 계양 곳곳을 누비며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인천 계양을 현역 의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명룡대전’을 예고하며 지역 민심을 다지고 있다. 이 씨는 지난 2015년 인천시가 운영하는 인천유나이티드FC에서 현역 은퇴했고, 2020년까지 인천FC 전력강화실장을 지내는 등 인천과 인연이 깊다. 이 씨는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중단으로 존폐 갈림길에 선 제주여고 축구부를 격려차 방문했을 당시 제주지사였던 원 전 장관과 만나면서 인연을 이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오류문화공원과 인근 행복주택을 방문, 주택 지원 관련 내용을 담은 ‘청년’ 공약을 발표하고 23일에는 인천 계양구를 방문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현아 전 의원의 경기 고양정 단수 공천에 대한 의결을 보류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