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지퍼 열렸으니 오라”는 남성에 추행당한 식당 여주인…장사 못할 판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12-06 01:58
댓글 3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경찰서 내부에 설치된 경찰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중랑경찰서, 식당 근처 순찰 강화…CCTV 분석 추적 중


경찰이 홀로 일하는 식당 여주인을 강제로 추행하고 음담패설을 한 남성을 추적하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식당 여주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남성 A 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2일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 중랑구의 한 식당 여주인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식당 주인 B 씨와 단둘만 남게 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강제로 껴안고 "한번 만나보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거부하며 뿌리치는 B 씨의 뒤를 쫓거나 손을 강제로 끌어다 잡는가 하면, 바지 앞섬을 열어두고 "지퍼가 열려있으니 언제든 와도 좋다"는 성희롱 발언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2시간가량 시달리다 참다못한 B 씨가 가족을 부른 뒤 식당 밖으로 자리를 뜨자, A 씨는 B 씨의 가족에게까지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지만 이미 A 씨는 자리를 뜬 뒤였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 씨를 쫓고 있으며, 식당 주변 순찰도 강화했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