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정진상 측 “왜 사사건건 끌어들이냐” 유동규 “왜 말을 못하게 하냐”…법정에서 고함 치며 충돌

이현웅 기자
이현웅 기자
  • 입력 2023-12-05 15:22
댓글 3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진상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정진상 전 더불언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측이 법정에서 고성을 주고받으며 정면 충돌했다.

유 전 본부장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김동현) 심리로 열린 정 전 실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 관련해 자신이 압수수색을 당하기 전날인 2021년 9월 28일 정 전 실장과 나눈 통화 내용에 관해 진술했다.

유 전 본부장은 "통화 당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한 언론사와 인터뷰하기 위해 대기하던 중 정 전 실장으로부터 ‘정영학이 다 들고 서울중앙지검에 들어갔다고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장동 업자 중 한 명인 회계사 정영학 씨가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을 제출한 것을 의미한다.

유 전 본부장은 "당시 통화에서 정 전 실장은 ‘정영학이 얼마만큼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상당히 많이 알고 있을 것이다. 김용 관련된 것도 다 나올 텐데 걱정된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유 전 본부장은 "(자신이) ‘불똥이 다 튀면 어떡하지’라고 했고 정전 실장은 ‘심각하네, 이거 뭐 운명이지’라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전 실장 변호인은 "그 대화 전까지 정진상은 ‘정영학 리스크’를 몰랐다는 뜻인가"라 묻자 유 전 본부장은 "왜 몰랐겠느냐. 정영학을 몰랐다면 정영학이 검찰에 들어갔단 얘기를 왜 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본부장이 계속 "아니, 정진상도 아는 (내용)"이라고 하자 정 전 실장 변호인은 "왜 사사건건 정진상을 끌어들이느냐"고 고함을 질렀다. 유 전 본부장은 곧바로 "왜 말을 못 하게 막느냐"고 맞받았다.양측의 고성이 오가자 재판부는 잠시 휴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현웅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