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하마스가 진짜 노린 것…“하마스, 기습 당시 이스라엘 핵 시설 공격”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3-12-05 20:0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스라엘 중부에 위치한 스도트 미차 군사기지가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로켓 공격을 받아 황폐하게 변한 모습. 플래닛랩스 제공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달 20일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남부 네티봇을 향해 날아오는 미사일을 마사일 방어시스템인 아이언돔이 막아내고 있다. 신화 뉴시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했을 때 핵무기 제조 시설이 있는 이스라엘 군사 기지를 공격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은 핵 보유 여부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애매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지만, 1950~1960년대 비밀리에 핵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간주한다.

NYT는 "분석 결과 하마스의 공격으로 이스라엘 중부에 있는 스도트 미차 기지 내 미사일 저장 시설에 불이 붙었지만, 핵 탑재가 가능한 미사일은 타격을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민간 연구기관 미국과학자연맹(FAS)의 한스 크리스텐슨 핵정보 국장은 "이스라엘은 핵무기와 관련해 모호한 입장을 유지해 왔지만, 핵 탑재가 가능한 예리코 미사일 25~50기를 그 기지에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밀 해제된 미 정부 문서와 다른 전문가들도 예리코 미사일에 핵 탑재가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신문은 "하마스가 핵무기 시설이 있는 곳으로 의심되는 스도트 미차 기지를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