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이동건 “호주 흉기 피습 동생, 화장해 품에 안고 韓 돌아와”

  • 입력 2023-12-04 09:35
  • 수정 2023-12-04 09:5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배우 이동건이 호주 유학 시절 흉기 난동으로 세상을 떠난 동생의 마지막을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동건이 모친과 함께 동생의 생일상을 챙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건의 동생은 15년 전, 스무 살이던 해에 세상을 떠났다. 이동건은 8살 터울의 동생과 우애가 두터웠다고 했다.

이동건은 “그날을 생각해 보면 내가 기억하는 건 그거다. 난 슬플 겨를이 없었다”며 동생이 사고를 당한 날을 언급했다. “딱 5초 슬펐다. 5초 무너져 내린 다음에 엄마를 찾았다”며 “엄마 지금 어떻지? 아버지는? 그 뒤로 계속 그렇게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호주에 가서 수습해서 와서 장례 치를 때까지 나는 계속 어머니 봤다가 아버지 봤다가”며 “나는 사실 별로 힘든지 몰랐다. 부모님이 괜찮은 걸 확인하고 나니 몰려오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모친은 “네가 술로 잠도 못 잔다는 걸 듣고 너무 미안했다”고 말했다.

모친은 “아들을 화장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동건의 요청으로 동생을 화장했었다고. “우리가 전화받고 3시간 만에 비행기 타고 호주에 갔다. 나는 편하게 데려가려고 요구했다”며 “한국이 아니라 그 처리 과정이 늦어지면서 애가 변해가는 모습을 보니까 예쁘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남겨두고 화장을 해서 데려가자고 제가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난 내가 안고 비행기에 탔는데 마침 옆자리가 비었고 옆에 잠깐 내려놨는데 ‘좌석을 사든지 해야한다’라고 해서 알겠다고 했다. 그 품에 안고 돌아온 게 나는 의미가 있었다”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