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정미애 “설암 수술로 혀 3분의1 도려내…신경 끊겼다”

  • 입력 2023-12-04 06:30
  • 수정 2023-12-04 10:29
댓글 3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트로트가수 정미애가 출연했다. (사진=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2023.12.04.



TV조선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정미애는 설암 투병 당시의 상황과 현재의 일상을 털어놨다.

2019년 ‘미스트롯’에서 최종 2위인 선(善)에 오른 정미애는 2021년 12월 돌연 활동을 중단했다. 뒤늦게 설암 투병 소식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미애 남편은 “원래 수술이 6시간 진행된다고 했는데, 예정시간보다 지연돼 8시간동안 수술이 진행됐다. 시간이 길어져서 더 불안했다”고 떠올렸다.

정미애는 “혀 절제(수술)을 했다”며 다행히도 암이 (혀) 안 쪽에 생겨서 (안쪽) 혀의 3분의 1을 도려냈다. 혀 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가 됐기 때문에 (왼쪽 혀 일부와 림프샘을) 이렇게 다 절제했다“고 설명했다.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다. 빨리 복귀를 못한 것도 그 때문이었다“며 큰 수술이라 복귀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혀 절제가 문제가 아니라 절제된 (림프샘) 전체 부분이 너무 커서 웃는 게 안되었다.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남들 다 할 수 있는 ‘이’ 같은 표정이 안된다. 양치할 때 ‘이’가 아직도 안된다. 신경이 다 끊겨서“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너무 무섭지만 아이가 넷이니까. 일단 가족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살다 보면 뭐라도 되겠지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3남1녀의 네 아이를 둔 정미애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동생들을 챙기는 큰 아들을 생각하다가 눈물을 흘렸다. ”잠깐이라도 보셔서 아시겠지만, 어른 못지 않다. 동생도 잘 챙기고, 참 고마운데 그런 상황을 만든 것 같아서 항상 미안하다. 저에게 잘 다가오지 않았다. 제가 엄마라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아빠보다 저를 불편해하더라. 요즘에는 저에게 말도 많이 하고, 저를 많이 걱정해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울러 정미애는 ”내가 암에 걸릴 줄 몰랐다“며 ”재활을 하려고 마음을 크게 먹은 것은 노래 때문이었다. 좋은 노래를 만나서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것이 목표였다. 정미애 노래를 많은 분들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그게 단 하나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