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한동훈 테마주’ 아니라는데도… 대상홀딩스·덕성 우선주 매매정지

박정경 기자
박정경 기자
  • 입력 2023-12-02 15:45
  • 수정 2023-12-02 18:00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배우 이정재와 한동훈(오른쪽) 법무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한 식당 앞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 SNS 캡처



대상홀딩스 우선주와 덕성 우선주가 오는 4일 하루 매매 거래가 정지된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총선 출마설에 이른바 ‘한동훈 테마주’로 꼽히며 주가가 천정부지로 상승했는데, 한국거래소가 경고에 나선 것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전날 대상홀딩스우를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한 데 이어 오는 4일 하루 동안 매매거래도 정지했다. 투자경고 종목 지정 이후 주가가 2일 이상 40% 이상 급등하면 1일간 매매거래를 정지한다.

대상홀딩스우는 지난 1일 전거래일보다 29.95%오른 2만8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7일부터 5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대상홀딩스가 갑작스럽게 한동훈 테마주로 묶인 것은 최근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사진 한 장 때문이다. 지난 주말 한 장관이 배우 이정재와 서울 서초구의 한 갈빗집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됐는데, 두 사람은 서울 압구정 현대고 동기동창이다. 이 씨는 대상그룹 임세령 부회장과 9년째 열애 중인데, 두 사람의 친분이 알려지면서 임 부회장이 2대 주주로 있는 대상홀딩스가 ‘한동훈 테마주’로 분류된 것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9월에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동반 참석한 이정재(왼쪽)와 임세령. 에미상 공식 SNS 계정 캡처



또 다른 ‘한동훈 테마주’로 꼽히는 덕성우는 이봉근 대표이사와 김원일 사외이사가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했다는 이유로 주가 급등세가 계속되고 있다. 덕성우는 1일 17.49% 상승한 2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다만 두 기업 모두 한 장관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대상홀딩스는 거래소의 현저한 시황 변동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최근 당사 주식이 정치 테마주로 거론되고 있으나 과거 및 현재 당사의 사업 내용과 관련이 없음을 알린다”고 답했다.

덕성 역시 공시를 통해 “최근 당사 주식이 정치 테마주로 거론되고 있으나 과거 및 현재 당사의 사업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박정경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