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첫날 3오버파… 우즈 “녹슬어 많은 샷 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기자
  • 입력 2023-12-01 11:41
  • 수정 2023-12-01 11:4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오랜만이네” 미국의 타이거 우즈가 1일 오전(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의 올버니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히어로 월드 챌린지 첫날 1번 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PGA 히어로 월드챌린지

출전선수 20명중 18위에 그쳐
페어웨이 안착·그린 적중 부진
14m 버디 퍼트 성공에는 탄성

언론 “완벽하진 않지만 고무적”
체력은 많이 좋아진 것 같아


약 7개월 만에 필드에 복귀한 ‘골프황제’는 다소 흔들렸어도 무사히 18홀을 마쳤다. 자신은 “녹슬었다”며 웃었지만, 18홀을 도는 데 체력적으로 무리가 없어 보였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1일 오전(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의 올버니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450만 달러) 첫날 3오버파 75타를 쳤다. 선두로 나선 브라이언 하먼,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5언더파 67타)와 8타 차다. 20명의 출전 선수 중에는 18위에 그쳤다.

우즈는 최장 335야드(306m), 평균 313.4야드(286m)의 장타를 터트렸지만, 샷이 대체로 무뎠다. 버디 4개를 잡았으나 보기 5개, 더블보기 1개로 타수를 까먹었다. 미국 매체 골프위크는 우즈의 복귀전 첫날 성적에 대해 페어웨이 안착률 60%, 그린 적중률 55.56%, 퍼트 수는 30개라고 전했다. 이는 2022∼2023시즌 PGA투어 평균 페어웨이 안착률 59.09%, 그린 적중률 66.32%, 라운드 당 평균 버디 29.02개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복귀전을 무사히 마친 우즈는 “많은 샷을 했다”며 웃음 지었다. 이어 “나는 녹이 슬었고 감도 떨어진 상태라 초반에는 상황이 좋지 않았다. 그렇게 그냥 버텼는데 내가 원하는 대로 라운드를 끝내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마지막에는 일이 꼬였다”고 자신의 복귀전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우즈는 현재 남자골프 세계랭킹 1328위다. 한때 세계랭킹 1위를 독점하다시피 했던 우즈로선 터무니없는 순위다. 2021년 교통사고와 연이은 수술 등으로 정상적으로 PGA투어에 출전하지 못한 탓에 세계랭킹이 추락했다. 그래서 우즈는 이 대회에 출전한 20명 중 우승 가능성을 최하위로 평가받았다.

지난 4월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 출전했다가 3라운드 도중 통증으로 기권한 뒤 오른쪽 발목 수술을 받았고, 그 이후 오랜 재활 끝에 처음 출전하는 대회인 만큼 우즈의 경기력이 전성기에 미치지 못할 것은 당연했다. 우즈는 대회 개막 전 스스로 “녹이 슬었다”고 표현하며 장기간 공백에 따른 경기력 저하를 우려했다. 이날 이동하는 걸음걸이도 다소 완전하지 않은 기색이 엿보였다. 막판 4개 홀에서는 체력과 집중력이 떨어진 듯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를 적어냈다. 15번 홀(파5)에서는 티샷한 공이 페어웨이를 벗어나 덤불에 들어갔는데 무리하게 경기를 하려다 5타 만에 그린에 공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현지 언론은 완벽한 복귀전은 아니었어도 “고무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성적은 둘째치고 체력적으로 많이 회복한 점에 주목했다. 나아가 전성기의 우즈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도 있었다. 우즈 본인조차 미소 짓게 한 11번 홀(파5)의 버디 퍼트가 대표적이다.

우즈가 3타 만에 그린에 올린 공은 홀과 거리가 꽤 멀었다. 그러나 ‘골프황제’의 감각은 여전히 꿈틀댔다. 무려 48피트 1인치(약 14.66m)의 먼 거리에서 한 번의 퍼트로 정확하게 홀컵에 볼을 넣었다. 퍼트를 성공한 뒤 가볍게 오른손을 들어 인사를 한 우즈는 자신의 퍼트에 만족한 듯 매우 밝은 미소를 선보였다.

오해원 기자 ohwwho@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