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구속영장 기각=무죄?’, 그렇지도 않네”…불구속 기소, 무죄 비율 3.6%뿐

염유섭 기자 외 1명
염유섭 기자 외 1명
  • 입력 2023-10-04 11:50
  • 수정 2023-10-04 12:5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2023 사법연감 살펴보니

작년 구속영장 기각 18.6%
정치인들 영장 기각 높지만
김경수 등 최종 유죄 확정


백현동 개발 비리와 쌍방울그룹 불법 대북송금 혐의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본격적인 법적 공방은 이제 시작이라는 평가가 법조계에서 나온다. 일반적으로 보더라도 형사재판 1심 무죄율이 구속영장 기각률보다 낮아 영장 기각이 곧 무죄라는 주장은 성립하기 어려운 데다 정치인 등은 신분이 확실해 영장이 기각됐다가 불구속 기소 후 유죄가 확정된 사례가 적지 않다.

4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김동현)는 대장동·위례 신도시 개발 배임 및 성남FC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 대표 1차 공판을 오는 6일 열 예정이다.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모른다고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도 기소된 이 대표는 백현동과 대북송금 사건까지 기소되면 모두 5개 사건의 재판을 받아야 한다. 최소 주 2∼3회 재판 출석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 측은 영장 기각 이후 사실상 무죄가 입증된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영장 기각 사유 등을 보면 무죄 판결을 장담하기 어렵다. 지난달 27일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위증교사 혐의는 소명이 됐고, 백현동 개발 비리에 대해선 피의자가 관여했다는 상당한 의심이 든다”면서도 “정당의 대표로서 공적 감시·비판 대상인 점 등을 감안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실제 법원행정처가 지난달 말 발간한 ‘2023년 사법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1심 형사공판 사건의 무죄율(인원 기준)은 3.4%로 같은 기간 구속영장 기각률 18.6%보다 크게 낮다. 기각이 무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과거 정치인 등이 이 대표와 비슷한 이유로 구속을 피했지만, 재판에서 “죄질이 불량하다”며 유죄가 확정됐거나 선고된 경우가 적지 않다. 2019년 12월 서울동부지법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받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구속영장을 기각했지만, 지난 2월 1심에선 유죄가 선고됐다. 2018년 8월 서울중앙지법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의혹’을 받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지만, 같은 법원은 그다음 해 1월 김 전 지사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강백신)는 조만간 이 대표 불구속 기소 또는 구속영장 재청구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염유섭·김무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속보]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1조3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급하라고 판단한 항소심 재판부가 17일 판결문을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최 회장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치명적 오류’라고 지적한 최 회장의 주식 상승 기여분을 축소한 것이다. 다만 판결 결과까지 바꾸지는 않았다.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부는 애초 판결문에서 1994년 11월 최 회장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SK C&C의 전신) 가치를 주당 8원, 최종현 선대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주당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에는 주당 3만5650원으로 각각 계산했다.이에 따라 1994∼1998년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별세 이후 2009년까지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최 선대회장과 최 회장의 회사 가치 상승 기여를 각각 12.5배와 355배로 판단했다.하지만 재판부는 이날 최 회장 측의 주장처럼 1998년 주식 가액이 주당 100원이 아닌 100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판결문을 수정했다.이에 따라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했다. 대신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나게 됐다.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최 회장 측은 이런 전제의 오류로 노 관장에게 분할해야 할 재산을 1조3천808억원으로 인정한 항소심의 결과가 잘못됐다며 대법원에서 다투겠다고 밝혔다.노 관장 측 대리인도 “해당 부분은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의 논거 중 일부일 뿐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도 지장이 없다”고 주장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