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피는 못 속여…‘우즈의 아들’ 찰리, 66타 생애 최소타 기록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7 08:42
  • 수정 2023-09-27 09:0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타이거 우즈(오른쪽)가 아들 찰리의 퍼팅을 지켜보고 있다. AP뉴시스



피는 속일 수 없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14)가 생애 최소타 기록을 갈아치웠다.

27일 오전(한국시간) CNN 등에 따르면, 찰리가 지난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미션힐 인 리조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노타 비게이3세 주니어 챔피언십 지역 예선 14∼15세 부문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남겼다.

이날 찰리가 적어낸 66타는 18홀 개인 최소타. 찰리는 이날 버디 9개를 쓸어담고 보기 3개를 곁들였다. 찰리는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우승해 오는 11월 루이지애나주에서 열리는 본선에 출전권을 따냈다. 특히 찰리는 아버지 타이거가 지난해에 이어 직접 캐디로 나선 경기에서 개인 최소타와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 기쁨이 더했다.

찰리는 “아버지와 샷 할 때마다 함께 있다는 게 정말 좋았다. 아버지는 항상 내게 집중하라고 가르친다. 다음 샷에 대해 말하면 ‘아니야, 지금 이 샷에 집중하거라. 지금 샷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