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진중권 “유시민, ‘육십 먹으면 뇌가 썩는다’는 자기 말을 충실히 지키고 있어”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09-26 22:48
  • 수정 2023-09-27 08:12
댓글 1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박재홍의 한판승부 유튜브 캡처



2030 남성 ‘쓰레기’ 지칭 유시민 비난


진중권(사진) 작가는 26일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30 남성들을 향해 ‘쓰레기’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 “유 전 이사장이 자기 말을 충실히 지키고 있다”고 비꼬았다.

진 작가는 이날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이 분이 이제 입증을 하는 것이다. ‘육십을 먹으면 뇌가 썩는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기 말을 두고 자기 몸을 들여 생체실험을 하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정말 전두엽이 부패했나’ 이런 생각이 든다”며 “‘어떻게 저런 말을 할까, 내가 알던 유시민이 과연 옛날에도 저런 분이었나, 그랬는데 내가 모르고 있었나, 아니면 지금 이상해진 건가’ 등 별 생각이 다 들게 한다”고 했다.

진 작가는 “펨코(‘에펨코리아’)가 뭔지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펨코는 사실 제일 인기가 있는 게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일 강하게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작가는 “옥중 출마, 옥중 결재를 얘기를 하는데, 감옥에 갇혔다라고 한다면 그런 사람은 공직을 맡으면 안 되는 거고 공당의 대표여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기싸움이다. 기싸움에서 밀리면 진영이 무너진다’ 뭐 이런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면서 “굉장히 변태적인 사고라고 본다”고 비난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2일 ‘노무현 시민센터 개관 1주년 공개방송’에서 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이재명 대표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면서 ‘2030 남성 세대’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2030 남자애들한테 말하고 싶다. 이 사태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30 여성 유권자는 지난 대선 때 충분히 자기 몫을 했다”며 성별 갈등을 유발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유 전 이사장은 펨코를 콕 집어 “안 놀아주는 게 답”이라며 “지난 대선 때 펨코 같은 데도 민주당 정치인이 가서 대화를 시도해봤는데 안 됐다. 쓸데없는 짓을 뭣 하러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쓰레기통 속에 가서 헤엄치면서 왜 인생의 일부를 허비해야 하나”라며 “이거 듣고 ‘우리 보고 쓰레기라고?’ (생각할 텐데) 나는 ‘쓰레기야, 너희들’이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이사장은 또 “만에 하나라도 영장이 발부돼서 구치소에 간다고 하더라도, 구속적부심 신청하고, 보석 청구하고 계속 싸워야 한다”며 “굳세어라 재명아”라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직도 내려놓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옥중 출마도 하고, 옥중 결재도 해야 한다”고 했다.

함께 출연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저런 게 내란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힘에는 ‘전라도에 가지도 마라. 바뀌지 않을 건데 왜 가서 노력하나‘라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유시민 전 장관은 평생 보수를 비판하며 정치를 해 왔는데 보수 진영에서 전라도 고립시키려고 했던 거와 똑같은 짓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