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차에서 소주 마시고 잠들어” 주장한 30대, 항소심서 음주운전 무죄→유죄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06-10 10:48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차 안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었을 뿐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1심에서 무죄를 받은 운전자가 항소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청주지법 제2형사부(오상용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32) 씨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A 씨에게 120시간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동종 음주운전 범행으로 2차례 처벌받았음에도 재차 범행했다"며 "피고인의 범행동기,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을 종합해 형량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협심증 증상이 나타나 빨리 잠들기 위해 차 안에 있던 소주를 마셨다는 피고인의 주장은 일관성이 없다"면서 "음주 행위는 오히려 협심증을 악화시키므로 피고인의 행위는 일반적이지 않다"고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경찰공무원이 차량 블랙박스 확인을 요구하자 거부했다"며 "블랙박스를 통해 음주운전하지 않은 점을 쉽게 증명할 수 있는데도 이를 거부해 피고인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A 씨는 2021년 5월 24일 오전 3시 30분쯤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삼거리에서 모 주유소까지 2㎞를 혈중알코올농도 0.139%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당시 주유소에 차량을 주차한 뒤 2시간 30여분 동안 잠을 잤고, 주유소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그는 경찰에서 "평소 앓고 있던 협심증 증상이 나타나 빨리 잠들기 위해 차 안에 있던 소주를 마시고 잠들었다"며 음주운전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0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을 진행하며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대사는 29일(현지 시간) 양측 정상이 10월 중국에서 만나 중요한 전략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장 대사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국제적 영역에서 양국 간 전략적 관계뿐만 아니라 양국 협력의 모든 현안과 핵심 이슈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정해졌지만, 아직 발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10월 중국 방문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중국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다음 달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발표 1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외교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푸틴 대통령이 북·중·러 3국 연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열어 양측 간 확고한 동맹 관계를 드러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김규태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