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선관위 특혜채용·부패 최근 7년치 전수조사”

조재연 기자 외 1명
조재연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9 11:52
  • 수정 2023-06-09 12:05
댓글 0 폰트
권익위 42일동안 대대적 조사
정승윤 부위원장 주도로 진행

선관위 ‘감사원 감사 수용’ 논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자녀 특혜 채용 의혹 등과 관련, 국민권익위원회가 32명 규모의 조사단을 구성해 최근 7년간의 특혜 채용·승진과 부패행위 등에 관해 대대적인 전수조사를 벌이겠다고 9일 밝혔다.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조사해 국민께 설명을 드릴 것”이라며 이 같은 조사 계획을 발표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이번 조사단은 권익위 소속 전문 조사관 21명을 비롯해 경찰청에서 4명, 인사혁신처에서 2명을 파견받는 등 총 32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권익위는 “최근 7년 동안의 특혜 채용·승진 등 비리를 들여다보되, 계약 등 부패행위 전반에 대해서도 신고를 접수받아 처리한다는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난 8일부터 30일까지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조사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42일로 잡았지만, 정 사무처장은 “조사는 살아있는 생물과 같아서 자료를 취합해 봐야 확정할 수 있다”며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오는 27일 퇴임하는 만큼 조사는 정 사무처장을 비롯해 부위원장 체제로 진행된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감사원 감사를 부분적으로 수용하는 방안에 관해 논의하기로 했다. 선관위가 재차 감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여론은 한층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는 8일 선관위 자녀 특혜 채용 및 북한발 해킹 은폐 의혹과 관련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협의했다. 국정조사 기간은 관례에 따라 30일에서 60일 사이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여야는 다음 주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21일 본회의에서 조사계획서를 승인받는 것을 목표로 세부 사안을 조율 중이다. 다만 국민의힘은 감사원의 직무감찰이 끝난 뒤 국정조사를 하자고 주장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라 협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조재연·김보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