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윤창호법·민식이법에도… ‘낮술운전’ 31% 늘었다

김규태 기자 외 1명
김규태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9 11:52
  • 수정 2023-06-09 12:08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49일동안 1만8047명 적발
스쿨존 음주운전도 ‘445건’
밤술적발은 작년보다 14%↓


경찰청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음주운전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최근 전국 단위 음주운전 단속을 벌인 결과, ‘낮술 운전’ 적발 건수가 지난해보다 3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 학생들이 오가는 스쿨존 내에서 음주운전한 445명도 적발됐다. 음주 운전 및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윤창호법’ ‘민식이법’ 등이 시행됐지만 여전히 ‘솜방망이 처벌’에 머물러 있고, ‘음주 운전은 살인행위’라는 인식이 자리잡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청은 지난 4월 13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음주 운전 및 스쿨존 법규위반 특별단속 기간’을 운영한 결과, 음주운전자 총 1만8047명이 적발됐다고 9일 밝혔다. 하루 평균 348명 수준이다. 전체 적발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9459명)보다 다소 줄었지만, 주간(오전 6시~오후 6시)과 야간(오후 6시~다음날 오전 6시)으로 나눠 보니 주간 적발이 크게 늘었다. 야간 적발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14.3% 줄어든 반면, 주간 적발 건수는 3026명에서 3966명으로 31.1% 증가했다. 낮술을 하고 운전대를 잡았다가 적발된 경우가 급증한 것이다.

스쿨존에서 적발된 음주 운전자는 445명으로, 이중 절반 정도(42.9%)는 면허 취소(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 수준이었다. 경찰은 사상 처음으로 주간 시간대 일제 단속을 벌인 영향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1358건으로, 지난해보다 32.1% 감소했다.

스쿨존 법규 위반 단속에서는 총 7082명이 신호 위반, 보행자 보호 미준수 등으로 적발됐다. 이 기간 스쿨존에서는 총 54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어린이 1명이 사망하고 56명이 다쳤다.

이윤호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명예교수는 “음주는 살인행위라는 인식이 필요한데, 사회 전반에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서는 더 엄격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규태·전수한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 위기에서 극적으로 생환하면서 당내 소속 의원 중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30여 명과 영장 기각 촉구 탄원서를 미제출한 6명 등 비명(비이재명)계 입지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다. 당장 범명(범이재명)계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가 가결파에 대한 징계를 시사했고, 장외에선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딸(개딸)을 중심으로 ‘비명 척결’ 움직임이 가속화하는 등 당 안팎에서 이른바 ‘피의 숙청론’이 급부상하고 있다.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후 처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원팀’ 단일대오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의 구속 리스크가 일정 부분 해소된 만큼 당분간 총선 승리라는 공통의 목표 아래 계파를 초월한 통합 및 단합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주류인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가결파에 대한 응징 요구가 분출하고 있고, 홍 원내대표 역시 이들의 주장에 일정 부분 동조하는 경향을 띠면서 향후 비명계에 책임을 물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홍 원내대표는 전날 치러진 보궐선거에 앞서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당내 의원에 대한 처분을 당 윤리심판원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신임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선택에 대한 민주성과 자율성은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원외에서도 ‘수박(비명계 의원을 지칭하는 속어) 청산’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 대표 팬덤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등에선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약해지지 말고 가결자는 척결하고 가자” “가결한 자! 민주배신자! 살려둬선 안 된다!” 등의 강경 목소리가 속출했다. 개딸 등의 주도로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등록된 ‘공개적으로 가결을 표명한 해당행위 5인 이상민, 김종민, 이원욱, 설훈, 조응천에 대한 징계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도 오전 10시 현재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지도부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친명계 원외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검찰 독재와 야합해 민주당 파괴를 시도한 30여 명의 해당행위자를 징계 또는 출당하라”며 비명계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편, 이 대표 강경 지지층 일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된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 주최 ‘윤석열 퇴진 촉구 추석 귀향 홍보활동’에도 참석,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