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서로 파괴 지목, 러-우크라 ‘댐 폭발’ 책임 공방에…美 “배후 아직 단정 못한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06-07 06:2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6일(현지 시간)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 드니프로강의 카호우카 댐이 파괴된 모습.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서로를 파괴의 배후로 지목하며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내무부는 이날 드니프로강 인근 10개 마을과 하류 헤르손시 일부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하라는 경고를 발령했다. AFP·연합뉴스



‘러시아 소행’이라는 나토·EU와는 미묘 온도차
"우크라 에너지 안보 치명적 영향 가능성" 제기



미국은 6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의 카호우카 댐 폭발의 배후를 아직 단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미국이 속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유럽연합(EU)이 사실상 러시아 소행으로 규정하며 규탄하고 있는 것과 미묘한 온도 차를 보여준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정책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카호우카 댐 폭발의 배후와 관련 "우린 러시아가 댐 폭발에 책임이 있다는 보도를 평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자 우크라이나와 협력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 러시아가 점령 중인 헤르손주 드니프로강의 카호우카 댐이 파괴됐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상대방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다목적댐인 카호우카 댐은 저수량은 18㎦로, 한국 충주호의 6.7배 규모다. 유럽 최대 규모인 자포리자 원전이 이 댐에 저장된 물을 냉각수로 쓰고 있는 핵심 기반 시설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번 사태가 원전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들여다보는 상황이다.

커비 조정관은 폭발 당시 댐을 러시아군이 불법적으로 점거·통제하고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지만, 폭발이 의도적으로 발생했는지 판단하지 못했다고 했다.

다만 "그 댐은 카호우카 수력발전소 전력 공급에 도움을 주기에 생명에 대한 손실 외에도 우크라이나 에너지 안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더구나 이번 폭발로 인한 대규모 홍수로 수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수천 명이 대피했을 가능성이 분명히 있다며 미국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현지에서 인도주의 파트너들과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댐 파괴가 전쟁범죄인지에 대해선 "국제법은 민간 인프라 파괴를 금지하고 있다"고 답했고, 갑자기 불거진 폭발이 우크라이나의 대(對)러시아 반격에 영향을 줄 것이냐는 질문엔 "그럴 가능성을 논하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폭발에 대해 즉각 보고받았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이번 폭발 사고가 발생하자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테러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요청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잔인무도한 행위라고 비난했고, 샤를 미셸 EU정상회의 상임의장은 러시아의 전쟁범죄라고 규탄했다. 이에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의한 테러 공격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