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피카소를 버린 유일한 여인’ 프랑수아즈 질로 별세...피카소와 동거 생활 담은 회고록 유명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06-07 10:37
  • 수정 2023-06-07 11:3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965년 3월 프랑수아즈 질로가 영국 런던에서 회고록과 관련해 인터뷰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파블로 피카소의 여인 중 유일하게 그를 떠난 사람으로 알려진 프랑수아즈 질로가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향년 102세.

질로는 1921년 프랑스 파리 인근의 뇌이쉬르센에서 태어났다. 질로의 아버지는 딸을 법률가로 키우고자 했다. 하지만 화가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미술을 배웠고, 화가를 꿈꿨다.

1943년 피카소의 작업장 근처 식당에서 피카소와 질로는 처음으로 만났다. 피카소가 식사를 마친 후 그녀의 테이블로 가서 초대장을 건넸고, 이후 두 사람은 동거에 들어갔다. 피카소는 1881년 생인 피카소는 이미 환갑을 넘은 나이였다. 둘은 10년 간 함께 살며 아들 한 명, 딸 한 명을 뒀다.

질로는 1953년 피카소를 떠났다. 피카소가 자신의 친구와 바람을 핀 것이 결정적인 계기였다. 피카소는 질로에게 돌아오라고 애원했지만 소용없었다.

피카소와 헤어진 지 11년 만인 1964년 질로는 ‘피카소와 함께한 삶’이라는 회고록을 출판했다. 피카소는 출판을 막으려 소송까지 냈지만 실패했고, 이후 질로 사이에 낳은 아들 클로드와 딸 팔로마와의 관계도 끊었다. 회고록은 100만 부 이상이 판매되며 막대한 수익을 냈고, 질로는 이 돈을 클로드와 팔로마가 피카소의 법적 상속인이 되는 소송에 사용했다.

질로가 회고록에서 피카소의 ‘마초’적인 성격과 다양한 여성 편력을 공개했고, 피카소의 애원에도 그에게 돌아가지 않아서 ‘피카소를 버린’ 유일한 여성이라는 이미지가 생긴 것으로 전해진다.

질로는 2016년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그를 사랑했고 두 사람이 미술에 대한 놀라운 열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믿었다. 하지만 나는 포로나 죄수가 아니었다”고 결별을 직접 설명한 적 있다. 당시 94세였던 질로는 “ 나는 내 의지에 의해서, 독자적 결정으로 그를 떠났다. 나는 그 이전에도 파블로에게 ‘조심해. 나는 내가 오고 싶을 때 왔고 떠날 때에도 내가 가고 싶을 때 갈거니까’라고 경고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피카소는 “나같은 남자를 떠날 사람은 절대로 없다”고 대답했고 질로는 “어디 두고 봅시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질로 역시 화가로서 큰 성공을 그뒀다. 2021년에 그녀가 그린 초상화가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130만 달러에 팔렸다. 구겐하임 미술관에서도 일했고, 2010년 프랑스 정부가 수여하는 최고 영예인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 위기에서 극적으로 생환하면서 당내 소속 의원 중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30여 명과 영장 기각 촉구 탄원서를 미제출한 6명 등 비명(비이재명)계 입지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다. 당장 범명(범이재명)계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가 가결파에 대한 징계를 시사했고, 장외에선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딸(개딸)을 중심으로 ‘비명 척결’ 움직임이 가속화하는 등 당 안팎에서 이른바 ‘피의 숙청론’이 급부상하고 있다.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후 처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원팀’ 단일대오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의 구속 리스크가 일정 부분 해소된 만큼 당분간 총선 승리라는 공통의 목표 아래 계파를 초월한 통합 및 단합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주류인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가결파에 대한 응징 요구가 분출하고 있고, 홍 원내대표 역시 이들의 주장에 일정 부분 동조하는 경향을 띠면서 향후 비명계에 책임을 물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홍 원내대표는 전날 치러진 보궐선거에 앞서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당내 의원에 대한 처분을 당 윤리심판원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신임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선택에 대한 민주성과 자율성은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원외에서도 ‘수박(비명계 의원을 지칭하는 속어) 청산’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 대표 팬덤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등에선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약해지지 말고 가결자는 척결하고 가자” “가결한 자! 민주배신자! 살려둬선 안 된다!” 등의 강경 목소리가 속출했다. 개딸 등의 주도로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등록된 ‘공개적으로 가결을 표명한 해당행위 5인 이상민, 김종민, 이원욱, 설훈, 조응천에 대한 징계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도 오전 10시 현재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지도부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친명계 원외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검찰 독재와 야합해 민주당 파괴를 시도한 30여 명의 해당행위자를 징계 또는 출당하라”며 비명계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편, 이 대표 강경 지지층 일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된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 주최 ‘윤석열 퇴진 촉구 추석 귀향 홍보활동’에도 참석,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