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선관위 ‘100% 외부시험위원’ 약속도 어겼다

이해완 기자
이해완 기자
  • 입력 2023-06-01 12:05
댓글 폰트
아빠 찬스 전엔 지인 찬스 관행
4년 전 감사 지적에 시정 답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16년에서 2018년까지 시행된 경력채용 과정에서도 ‘지인 찬스’를 통해 충원을 이어가다 4년 전 감사원으로부터 지적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선관위는 경력채용 서류전형 시험위원을 모두 ‘외부위원’으로 위촉하겠다고 감사원에 통보했으나 끝내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이후에는 고위직 자녀 특혜채용을 이어간 것이다. 선관위가 자정 능력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는 이유다.

1일 문화일보가 입수한 2019년 감사원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선관위가 2016년 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시행한 총 50건(총 59명 선발)의 경력채용 서류전형에서 외부위원을 참석시킨 사례는 단 한 차례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부 소속 공무원의 경력채용시험에 적용되는 ‘공무원임용시험령’에는 시험실시기관의 장은 시험위원의 2분의 1 이상을 외부전문가로 위촉해야 하고, 응시자와 관계가 있는 자를 시험위원으로 위촉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선관위 공무원 규칙’에는 응시자와 관계가 있는 자를 시험위원에서 배제하도록 규정하지 않고 있었다.

2018년 채용 때는 선관위에 근무했던 A 씨가 응시했는데, 같은 과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직원을 서류전형 시험위원으로 위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일부 응시자의 경우 시험위원으로 위촉된 동료 직원으로부터 정성평가 배점 80점 중 최고점인 75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시험위원과 같은 부서에 근무한 경력이 있는 응시자 11명 모두 서류전형에서 합격해 9명이 최종 합격했다. 일반 응시자는 68명 중 26명이 서류전형에서 합격한 후 2명만이 최종 합격했다.

감사원은 선관위가 응시자의 객관적인 실적을 평가하는 정량적 평정요소보다 시험위원이 주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정성적 평정요소의 비율이 훨씬 높았다고 결론 내렸고, 이에 대해 선관위는 “시험위원을 모두 외부위원으로 위촉해 운영하겠다”고 밝혔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이해완 기자 paras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속보]“北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야외활동 자제” 위급문자…軍 “오물 포착” 북한 대남전단(일명 삐라)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식별됐다.경기도는 28일 오후 11시 34분쯤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 식별. 야외활동 자제 및 식별 시 군부대 신고" 등의 내용을 전달했다.아울러, 합동참모본부 역시 이날 밤 문자 공지를 통해 "북한 대남전단 추정 미상물체가 경기·강원 접적지역 일대에서 식별돼 군에서 조치 중에 있다"고 알렸다. 군에 따르면 전방 지역에서 풍선 10여 개가 식별됐다.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고도에서 날다가 일부는 떨어졌고 나머지는 계속 비행 중이다.군은 야간 시간대를 고려해 격추는 하지 않고 지역별로 감시를 이어가고 있다. 떨어진 일부 풍선에는 정확히 확인하기는 어려우나 어두운 색깔과 냄새 등으로 미뤄 분변으로 추정되는 오물이 봉투에 들어 매달려 있었다고 알려졌다. 합참은 "미상 물체 식별 시 접촉하지 말고 가까운 군부대 또는 경찰에 신고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북한은 지난 26일 국내 대북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며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 국경 지역과 종심 지역에 살포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북한은 2016년에도 풍선에 오물을 실어 날려 보낸 적이 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