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더 글로리’ 파트3 나오나… “손명오, 나 부활시켜줘”

  • 입력 2023-03-27 10:07
  • 수정 2023-03-27 10:5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넷플릭스코리아 유튜브 뒷이야기 전해
“원 없이 욕설 대사 써…욕 연기 다 잘해”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 극본을 쓴 김은숙 작가가 “만약 파트3를 쓰게 되면 명오가 자기를 부활시켜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넷플릭스코리아가 26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복수당한 자들의 비하인드 코멘터리’ 영상에 출연해 갖가지 뒷이야기를 전했다. 김 작가는 “쫑파티를 할 때 파트3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명오(김건우)가 파트3를 만들게 되면 꼭 자신을 부활시켜달라고 말해서 웃었다”고 했다. 배우 김건우가 연기한 캐릭터인 ‘손명오’는 가장 먼저 죽음을 맞는 인물이다. 극 중에선 장례식 장면도 나온다.

이 영상엔 김 작가와 함께 배우 박성훈·정성일·김히어라·차주영·김건우,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이 출연한다. 다만 안 감독은 파트2 공개 직전에 불거진 학교 폭력 이슈로 대부분 분량이 편집됐다.

김 작가는 유난히 욕설 대사가 많았던 이번 작품을 두고 한 시청자가 쓴 댓글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작가는 “‘김은숙 그동안 욕 쓰고 싶어서 어떻게 참았냐’는 댓글이 있더라”며 “정말 원 없이 욕 대사를 썼다. 더 놀라운 건 출연 배우들이 욕 연기를 너무 잘해줬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김 작가가 ‘더 글로리’에 앞서 만든 작품은 모두 로맨스물이다. 이 작품들은 지상파·케이블 방송사를 통해 공개돼 대사에 욕설이 담길 수 없었다.

김 작가는 주인공 ‘문동은’과 동은의 엄마와 관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보면 우선 가장 보호받아야 할 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분들이 많더라”며 “세상에 태어났을 때 내가 부딪히는 첫 번째 세상, 첫 번째 어른, 첫 번째 보호자에게 가해당하는 삶을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행복한 이야기를 쓸 때와 달리 어두운 작품을 쓰니까 피폐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도 했다. “해피한 걸 쓸 때는 알지 못했다가 어두운 걸 쓰니까 삶이 피폐해지는 경험을 했다. 나 역시도 보기에 괴로운 장면 등은 쓰는 게 괴로웠다”고 말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