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북유럽 4개국, 러 위협에 전투기 250대 모았다…단일함대로 방공망 구축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3-27 05:50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스웨덴 공군의 그리펜 전투기. 스웨덴 공군 홈페이지 캡처



러의 우크라 침공 이후 논의 착수
영공 감시 훈련 등 공동 작전 수행
각국 F-35, F-16 등 전투기 보유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 침공한 데다 동맹인 벨라루스에 전술핵 무기까지 배치하기로 하는 등 러시아로부터의 위협이 고조되자 북유럽 4개국이 전투기를 모아 공동으로 영공 방어에 나서기로 했다.

26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덴마크 등 북유럽 4개국 공군 사령관들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노르딕 단일 방공망 구축 의향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들 국가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작전 방식에 따라 전투기 약 250대를 동원해 단일 함대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영공 감시 및 훈련 등 공동 작전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들 국가의 이번 조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덴마크 공군 측은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이들 국가가 단일 방공망 구축에 합의하게 됐다고 로이터에 설명했다. 이후 북유럽 공군 사령관들은 지난해 11월 스웨덴에서 만나 공군 협력 논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국가는 스텔스 기능을 갖춘 미국의 F-35 등 5세대 최첨단 전투기와 그 이전 세대의 전투기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르웨이의 경우 F-16 및 F-35를 보유하고 있다. 또 덴마크 역시 이들 기종의 전투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핀란드는 F/A-18 호넷 전투기 수십 대를 보유하고 있다. 스웨덴은 5세대 전투기 직전에 해당하는 4.5세로 분류되는 자국산의 그리펜 다목적 전투기를 운용한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