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조세호 “중국 클럽서 상의탈의로 경찰에 쫓겨나”

  • 입력 2023-03-24 14:17
  • 수정 2023-03-24 14:1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KBS 2TV 예능 ‘홍김동전’ 방송화면 2023.03.24 (사진= KBS 2TV ‘홍김동전’ 캡처)



개그맨 조세호가 중국 클럽에서 쫓겨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홍김동전’에서는 멤버들의 지인들이 이들의 흑역사를 폭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세호의 지인은 중국에서 벌어진 클럽담을 공개했다. 지인은 “조세호 씨도 술버릇이 정말 나쁜 사람은 아니다. 흥이 많아지는 스타일”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끼리 예전에 중국으로 여행을 간 적이 있다. 술을 마시고 흥이 올라 클럽에 갔다. 클럽에 들어갔는데 우리는 그쪽 문화를 잘 모르고 신나게 놀았다”며 “조세호 씨가 어느 순간 흥이 너무 올라 웃통을 벗고 춤을 췄다. 그런데 1분도 채 지나지 않아서 중국 경찰이 출동해서 조세호의 손을 뒤로 꺾고 나가라고 했다. 그렇게 클럽을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다급하게 “중국에 핫한 클럽이 있다고 해서 갔다. 그런데 저희가 끼가 있다 보니까 어느 순간 저를 가운데 두고 원이 생겼다. 어떤 남성 분이 저를 보시더니 팔을 위아래로 흔드는 동작을 이렇게 하더라고. 난 그게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고 ‘벗으라는 건가’ 싶었다. 반팔 티를 벗고 돌리는 순간…누가 낚아채더라고”라고 해명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인은 “저희가 시킨 맥주를 한 모금도 마시지 못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계산은 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홍진경은 “미국도 과하게 놀면 쫓아내더라”며 자신의 일이 아님을 연신 강조해 웃음을 선사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전현희 물러나는 권익위… 32명 투입 선관위 고강도 조사한다
전현희 물러나는 권익위… 32명 투입 선관위 고강도 조사한다 국민권익위원회가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관해 조사 기간과 인력이 확충된 전수조사 방침을 내놓은 것은 일각에서 제기됐던 ‘면죄부 조사’ 우려를 털어내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특히 윤석열 정부에 ‘알박기’하고 있는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운을 떼 조사의 순수성까지 의심받는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에서 임명된 정승윤 부위원장이 앞장서 실질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전 위원장의 임기가 이달 27일로 끝나는 만큼 권익위 조사에는 윤석열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익위 조사에 국회의 국정조사, 감사원 감사 요구, 경찰 수사까지 겹치며 선관위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4각 공세에 직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정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권익위 조사가 공정성을 갖고 국민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인지 많은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권익위가 국민 앞에 당당히 설 수 있도록, 공정성과 실력을 겸비한 조직이라는 것을 이번에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권익위에 따르면 선관위 현직자뿐 아니라 퇴직자까지 대상으로 최근 7년간 특혜채용과 비리를 조사하고, 조사 과정에서 문제점이 발생할 경우 고소·고발을 하거나 수사 의뢰를 하기로 했다. 또 선관위 제도 운영상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관계 법령에 대한 제도 개선도 요구하기로 했다. ‘부패 행위 전반’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가능성을 열어뒀다. 권익위는 다음 달 21일까지 경찰청·인사혁신처 인력까지 동원해 전수조사를 벌이겠다며 “필요하면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선관위에 대한 감사원 감사 가능성도 커진 상황이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감사원 감사를 부분적으로 수용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선관위 국정조사는 강제조사권이 있는 감사원 감사 이후에 실시하겠다며 선관위를 압박하고 있다. 사실상 감사원 감사를 공식화하는 모양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관위는 국정조사 이전에 국민공분을 감안해 감사원 감사를 전면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노태악 선관위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당장 현안에 대한 시급한 문제를 먼저 해결하는 게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선관위원 전원사퇴도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7일 선관위 수사에 착수한 뒤 자료 분석을 진행 중이다. 선관위 내부 특별감사위원회는 지난달 31일 박찬진 전 사무총장, 송봉섭 전 사무차장, 신우용 제주 상임위원, 김정규 경남 총무과장 등 간부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권익위의 수사의뢰나 감사원 감사가 이뤄질 경우 경찰 수사 대상이나 범위가 더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조재연·김보름 기자 jaeyeon@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