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고데기 찾으러 간다” 고교 영양사 막말 논란…SNS에 욕설

  • 입력 2023-03-24 14:15
  • 수정 2023-03-24 14:1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학교 측 “장난삼아 올려…구두 경고 등 후속 조치”

고등학교 영양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이 근무하는 학생들을 비하하고 욕설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고교 관계자라고 밝힌 제보자와 전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내 한 고교 영양사 A씨는 자신의 SNS에 ‘2학년 금쪽이 X패고 싶다. 너는 내일부터 고기 X나 조금 줄 거야 이 XXX야. 니XX 상대할 새 고데기 찾으러 간다’라는 글을 급식대 사진과 함께 올렸다.

제보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욕설도 욕설이지만 요즘 화제인 학교폭력 관련 드라마의 폭력 장면이 연상되는 단어를 사용했다”면서 “글이 올라온 계정이 개인 계정이긴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전체 공개 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 영양사는 지난해 10월에도 게시물에 교직원의 개인정보가 적힌 서류를 노출해 논란이 됐다”면서 “이번에는 욕설과 학교 폭력을 암시하는 단어까지 사용해 도를 넘어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학교 측은 논란에 대해 “해당 영양사에게 확인한 결과 장난삼아 글을 올렸을 뿐이며 이렇게 큰 파장이 있을 줄 몰랐다고 한다”면서 “현재 게시물은 삭제한 상태며, 재발 방지를 위해 구두 경고 등 후속 조치와 교육을 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전날(8일) 한국 제1야당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9일 외교부에 초치됐다.외교부는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9일 오전 싱 대사를 초치해 전날 우리나라 야당 대표와의 만찬 계기 싱 대사의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발언이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전날 오후 싱 대사는 이 대표와 주한중국대사관저에서 만나 “중한관계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며 “한국이 중국 핵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싱 대사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 처리할 때 외부 요소와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며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싱 대사가 미리 준비해온 10장 분량의 원고를 읽는 장면을 민주당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 것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과적으로 중국 측이 한국 제1당을 이용해 자국의 입장을 노골적으로 전달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것이다. 박준희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