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어메니티 없애자니 고객 불만 큰데…” 내년부터 일회용 샴푸 등 규제에 호텔업계 고심

김호준 기자
김호준 기자
  • 입력 2023-03-24 11:40
  • 수정 2023-03-24 11:4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조선호텔앤리조트의 친환경 일회용 욕실용품(어메니티) ‘세이브 더 플래닛 얼라이언스’ 패키지. 조선호텔앤리조트 제공



대형 호텔, 다회용 비치했지만
“위생 괜찮나” 컴플레인 잦아


정부가 내년부터 중·대형급 호텔에서 일회용 칫솔, 치약, 샴푸, 세정제 등 일회용 욕실용품(어메니티) 사용을 규제하기로 하면서 호텔업계가 깊은 고심에 빠졌다. 대형 호텔 체인들은 객실에 대용량·다회용 용기(디스펜서)를 비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여러 사람이 같은 용품을 쓰면서 발생하는 위생 문제 등 고객 불만도 수시로 나오고 있다. 호텔업계는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인 만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4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한국호텔업협회는 회원사를 대상으로 일회용품 사용현황 및 정부 규제에 따른 준비상황 실태 파악에 나섰다. 협회 관계자는 “어메니티 사용규제와 관련해 회원사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며 “일회용 어메니티 지급이 어렵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고객 서비스 측면에서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호텔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규제는 지난 2월 말에 객실 50개 이상인 숙박업체를 일회용품 사용제한 업종에 추가하는 ‘자원재활용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따른 조치다. 그간 사우나나 목욕탕 등에서는 일회용품 무상제공이 제한됐는데 이번 법안 통과로 대다수 호텔이 내년부터 규제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이미 대형 호텔들은 자체 개발한 디스펜서나 대용량 욕실용품을 비치하는 등 대응에 분주하다. 조선호텔앤리조트는 웨스틴조선 서울·부산, 레스케이프 등 지점에 욕실용품 디스펜서를 도입하고 연내 추가로 자체 개발한 대용량 어메니티를 배치할 계획이다. 호텔롯데도 시그니엘과 L7, 롯데시티호텔 등에 대용량 디스펜서 도입을 완료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정책 변경에 따른 부작용과 고객 불만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디스펜서 세척 등 욕실용품 관리가 한층 어려워진 데다, 내용물을 짜서 가져가는 등 악성 고객에 의한 피해도 수시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어메니티를 구하려고 숙박을 하던 고객도 적지 않았는데 제품 제공이 어려워지면서 컴플레인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어메니티 용기를 생산하던 중소 업체들도 공급처가 끊겨 경영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위생 우려로 대용량 디스펜서 대신 근처 편의점에서 일회용품을 구매해 쓰는 이들이 늘어나면 정책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정부도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규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정책 연착륙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