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52억 자산가 질병청장, 주식은 없어…남편은 바이오주 보유했다 매도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3-24 00:15
  • 수정 2023-03-24 08:3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2월 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에서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제공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50억 원 대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공개 자료에 따르면, 지 청장은 본인과 배우자(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차녀 명의로 된 재산 52억352만9000원을 신고했다.

부동산 중 토지 신고액은 경기 김포시, 서울 마포구 상수동 등 상속 재산을 포함해 28억8805만9000원이었다. 건물로는 본인 명의 서울 종로구 내수동 오피스텔(37.56㎡) 전세권 2억7000만 원, 배우자 명의 종로구 신교동 연립주택(244.42㎡) 9억9700만 원과 경기 양평군 양서면 단독주택(180.74㎡) 전세권 4억5000만 원 등 17억1700만 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의 차량 3대에 대해 5505만 원을, 본인과 배우자·차녀의 예금 8억9357만6000원도 신고했다. 지 청장의 배우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보통주 20주, SK바이오사이언스보통주 30주, 에이비엘바이오 100주 등 바이오주와 네이버 보통주 10주 등 2298만1000원어치 주식을 보유했지만, 지 청장이 임용된 지난해 12월 전량 매도했다. 지 청장 본인이 소유한 주식은 없었다. 지 청장은 모친의 재산에 대해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취임한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차순도 원장은 건물 6억6100만 원, 예금 13억5407만 원 등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재산 21억3011만1000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12월 바이오 주식 보유 논란 끝에 자리에서 물러났던 백경란 전 질병관리청장은 지난해 5월(61억4998만9000원)보다 5991만8000원 적은 60억9007만1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직무 관련성 논란이 일었던 SK바이오사이언스(30주), SK바이오팜(25주), 바디텍메드(166주), 신테카바이오(3332주) 등 본인 명의 바이오 관련 주식은 앞서 밝혔던 대로 모두 매각됐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속보]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전날(8일) 한국 제1야당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9일 외교부에 초치됐다.외교부는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9일 오전 싱 대사를 초치해 전날 우리나라 야당 대표와의 만찬 계기 싱 대사의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발언이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전날 오후 싱 대사는 이 대표와 주한중국대사관저에서 만나 “중한관계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며 “한국이 중국 핵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싱 대사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 처리할 때 외부 요소와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며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싱 대사가 미리 준비해온 10장 분량의 원고를 읽는 장면을 민주당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 것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과적으로 중국 측이 한국 제1당을 이용해 자국의 입장을 노골적으로 전달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것이다. 박준희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