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매치킹을 향해” … 첫날 임성재·김시우·김주형 ‘굿샷’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3-23 11:2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임성재가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1차전 8번 홀에서 드라이브샷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WGC 델 테크놀로지스

세계랭킹 상위 64명 출전
임, 맥닐리에 8홀차 대승
세계 2위 람, 2홀차 패배


임성재와 김시우, 김주형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총상금 2000만 달러)에서 힘차게 출발했다. 이 대회는 세계랭킹 상위 64명이 참가하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유일하게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경쟁한다. 4명씩 한 조에 편성돼 리그전을 펼치고, 조 1위가 16강에 오른다. 이 대회는 올해가 마지막이다.

세계랭킹 18위 임성재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16조 1차전에서 매버릭 맥닐리(미국)에게 6개 홀을 남기고 무려 8홀 차로 앞서 낙승을 거뒀다. 맥닐리는 2번(파4)과 4번 홀(파3)에서 보기에 그쳤고, 임성재는 5번(파4)과 6번 홀(파5)에서 버디를 낚았다. 맥닐리는 7번 홀(파3)에서 다시 보기, 임성재에 5홀 차로 멀어졌다.

세계 39위인 김시우는 8조에서 혼다 클래식 우승자인 크리스 커크(미국)에게 3개 홀을 남긴 채 4홀 차로 승리했다. 김시우는 1번(파4)과 4번 홀에서 버디를 챙겨 2홀 차로 앞서나갔다. 김시우는 전반에 2홀 차로 앞섰고 12번 홀(파5)에서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격차를 벌렸으며 13번 홀(파4)에서 칩샷 이글을 낚아 승세를 굳혔다.

세계 19위 김주형은 1조에서 알렉스 노렌(스웨덴)과 12번 홀까지 3홀씩을 주고받다 13번과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2홀 차로 앞서갔으며 1개 홀을 남기고 승리를 거뒀다.

세계 1위이자 2연패를 노리는 스코티 셰플러는 데이비스 라일리(이상 미국)에 1홀 차로 이겼다. 세계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조에서 스콧 스털링스(미국)를 3홀 차로 꺾었다. 그러나 세계 2위 욘 람(스페인)은 2조에서 리키 파울러(미국)에 1개 홀을 남기고 2홀 차로 패했다. 파울러는 12번 홀 버디로 1홀 차 리드를 잡았고 람이 15번 홀 보기에 그쳐 격차가 벌어졌다. 세계 8위 윌 잴러토리스(미국)도 68위 앤드루 퍼트넘(미국)에게 4홀 차로 크게 져 체면을 구겼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 “민주, 혁신위 안 꾸려질 것...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어”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위원장 선임 문제로 논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회와 관련해 "혁신위는 안 꾸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6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딜레마, 자기 모순이다. 이재명 대표가 대표로 있는 한 혁신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혁신의 핵심은 인적청산이다. 사법리스크 있는 당 대표, 이를 옹호했던 친명(친이재명)계 강성들, 그 다음 강성 지지층이 민주당 위기의 본질"이라며 "이걸 건드리지 못한 혁신안은 해 봤자 무의미하다"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안 되는 혁신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상민 의원의 말이 맞다. 이재명 체제의 본질적 결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완전히 정말로 내려놓고 전권을 다른 분한테 줘야 한다"며 "그런데 임명한 사람도 강성 친명 발언을 한 사람이다. 혁신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에 선임됐다가 약 10시간 만에 사퇴한 것 등과 관련해 이 대표 사퇴를 요구했다. 진 교수는 "사인의 의견과 판단 물론 가질 수 있다"면서도 "그런 의견과 그런 판단을 가지고 공적인 자리에 나오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래경 이사장은 음모론적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인데 이런 분이 어떻게 검증 없이 올 수 있는 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람을 찾다 찾다 못 찾은 것 같다"고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민주당 내 소위 비명(비이재명)·반명(반이재명)계가 전부 이상민 의원 의견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좀 과대포장되고 있다. 무조건 사퇴하라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민주당 내에 40개가 넘는 혁신안이 준비가 돼 있다"며 "현 지도부가 본인의 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혁신안을 직접 추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