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WBC 출전 쿠바대표팀 포수, 미국서 잠적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3-21 09:4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0일(한국시간) WBC 쿠바-미국의 4강전이 열린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 관중석에서 쿠바 팬이 쿠바국기를 든 채 응원하고 있다. AP 뉴시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쿠바 야구대표팀의 포수 이반 프리에토가 미국에서 사라졌다.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CBS스포츠 등에 따르면, 쿠바대표팀은 이날 미국 마이애미 국제공항을 통해 쿠바 아나바로 떠났지만 프리에토는 공항에 나타나지 않았다. 프리에토는 쿠바리그 소속이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위해 쿠바로 돌아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 야구선수들이 해외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출전했다 쿠바로 돌아가지 않고 개최국에서 종적을 감추는 사례는 적지 않다. 2021년 10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23세 이하(U-23)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쿠바대표팀 중 무려 9명이 개최국인 멕시코에서 잠적했다. 쿠바로 돌아가지 않고 행방을 감추는 이유는 MLB 등 해외리그에 진출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쿠바야구연맹이 이번 WBC에 미국으로 망명한 선수들을 주축으로 대표팀을 꾸려 출전했기에 프리에토의 잠적은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쿠바는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WBC 준결승전에서 미국에 2-14로 패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