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누구세요?”… 마돈나 확 달라진 얼굴 ‘충격’

  • 입력 2023-02-08 08:36
  • 수정 2023-02-08 08:49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AP/뉴시스] 마돈나



미국 팝슈퍼스타 마돈나(65)가 달라진 얼굴로 나타나 충격을 안겼다.

6일(현지시간) 뉴욕 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마돈나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해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상을 수상한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스 듀오를 소개했다.

이날 마돈나는 관중들이 알아차릴 정도로 두꺼워진 입술과, 달라붙는 슈트와 그물로 된 장갑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관객들은 마돈나의 얼굴을 보고 “연설보다 얼굴에 더 집중된다”, “몰라보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소식통은 “마돈나의 부어 있는 얼굴은 그녀가 뺨에 집착한 결과”라며 “그녀는 뺨이 자신을 캐리커처처럼 보이게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실제 마돈나는 60대임에도 그녀의 얼굴은 막 깐 달걀처럼 주름이 하나도 없다. 보도에 따르면, 몇몇 팬들은 마돈나를 향해 “이제는 노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마돈나와 가까운 소식통에 따르면, 마돈나는 그녀의 리즈 시절과 달라지기 원하지 않으며, 자연스러운 노화를 멈추게 하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한다.

“그녀는 2000년대 당시 마돈나처럼 보이길 원한다”고 강조하며 “그녀의 젊음의 상징이었던 높은 광대를 재현하기 위해서 필러를 주입하는 것. 그녀는 광대에 집착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녀는 따로 피부 전담팀도 가지고 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페이셜리스트가 그녀를 어려보이게 하기 위해 협업한다고 한다.

마돈나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건 스스로 건강하고 좋아 보이는 것이다. 그녀의 오랜 지인들은 “마돈나가 그 무엇보다 매력적이기를 원하기 때문에 외모에 대한 비판에 상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형외과 전문의의 분석에 따르면, 마돈나의 광대는 과도한 필러나 본인의 지방을 주입해서 그렇다. 눈썹을 올렸고, 입술은 필러를 맞아 도톰하게 보이게 만들었다. 전문의는 “노화를 자연스럽게 보지 않는 것에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마돈나는 40주년을 기념해 투어 ‘셀러브레이션(Celebration)’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 콘서트는 티켓 오픈 몇 분만에 매진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