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러시아군에게 유린당하는 소녀, 죽고 있는 내 친구를 도와 주세요”

김선영 기자
김선영 기자
  • 입력 2022-11-03 15:44
  • 수정 2022-11-03 15:5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만 8개월을 넘긴 가운데 우크라이나 외교단 3인이 2일 서울 종로구 동아시아연구원(EAI)에서 진행된 ‘라운드 테이블’에서 한국의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나 호프코 전 우크라이나 의회 외교위원장, 다리아 칼레니우크 우크라이나 반부패 행동센터 공동 설립자, 올레나 트레구브 NAKO 사무총장. 김동훈 기자



“‘율리아’라는 내 친구는 마리우폴에서 러시아군에게 납치를 당했어요. 그 후로 그 친구가 보디캠으로 우크라이나 사람들의 실상을 찍었는데, 아이들이 너무도 비참하게 죽어가고 있었어요. 아직 10대에 불과한 소녀들이 러시아군에게 무참히 강간당한 뒤 살해당하는 걸 볼 수밖에 없는 게 너무 무력합니다”

2일 서울 종로구 동아시아연구원(EAI)에서 열린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우크라이나 여성 외교단 3명은 기자에게 ‘매일 죽음을 마주하며 사는 삶’ 속에서 사는 기분을 아느냐고 물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의 참담한 현실을 전 세계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전 세계를 떠돌고 있다. 영국 더블린에서 한국으로 막 넘어왔다는 이들의 표정 속에는 ‘담담한 고통’이 서려 있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러시아군 탱크 위에 올라가 노는 어린이들. AFP연합뉴스



특히 우크라이나 안보 분야 부패방지에 힘쓰는 비정부기구 ‘NAKO’의 올레나 트레구브 사무총장은 지금 이 시간에도 죽어가고 있는 여성들과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와 함께 자리한 한나 호프코 전 우크라이나 의회 외교위원장은 “틱톡·인스타그램 같은 SNS를 통해 활동하던 어린 소녀들이 하루아침에 사라진다”며 “가끔 이들을 강간·유린하는 영상이나 사진이 올라오는 경우도 있다. 한국의 기자들이 직접 와서 이런 현장을 담아가서 한국어로 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말했다.

다리아 칼레니우크 우크라이나 반부패 행동센터 공동 설립자는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기자들이 위험 속에서도 우크라에 들어와 제노사이드(집단 학살)의 현실을 담아가고 있다”며 “한국 기자들이 이런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쟁이 일어난 국가에서 도움을 호소하러 온 이들 외교사절단의 행보는 100여 전인 1907년 한국 특사 3인방을 떠올리게 한다. 일본의 대한제국 침략을 규탄하고 일본이 강제 체결한 을사늑약이 무효임을 알리기 위해 네덜란드 헤이그까지 갔던 이준, 이상설, 이위종 열사다. 이들은 우여곡절 끝에 헤이그에 도착하고도 일본의 방해로 회의장에 들어가지 못하고 장외에서 ‘망국의 한’을 토로해야 했다. 100여 년 전 힘이 없어 침략당한 슬픔을 억누르며 목소리를 내야 했던 ‘헤이그 특사’들과 한국을 찾은 우크라이나 외교 사절단 3인방 마음은 같은 모양을 하고 있을 것으로 해석된다.

‘헤이그 특사’들은 결국 만국평화회의 회의장에 들어가는 데에 실패했지만 이들은 세계의 언론인들에게 한국의 비참한 실정을 알리고 ‘망국의 한’을 토로하는 ‘한국의 호소(A Plea for Korea)’를 내놨다. 100년 전 한국의 아픔은 이 같은 형태로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헤이그 특사 이준(왼쪽부터), 이상설, 이위종. 연합뉴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1907년 7월 10일자 네덜란드 신문 헤그쉐 쿠란트에 실린 헤이그 특사 활동 기사 일부. 연합뉴스



이날 인터뷰가 시작할 때 들어온 이들의 손에는 한국의 가을을 곱게 담은 ‘낙엽’들이 들려있었다. 오는 길에 땅에 떨어진 이파리들을 주어온 듯했다. 낙엽을 든 우크라이나 외교 사절단 3인방의 손이 아름다워 몇 번을 바라봤다. 나라를 잃고 죽음이 닥치는 감당 못 할 슬픔 속에도 ‘순간의 아름다움’은 남아있다는 것. 그것이 지독한 서러움 속에도 인간을 지탱하는 힘이 될 터이다. 부디, 이들이 내년 가을에는 우크라이나의 평화로운 낙엽들을 손에 쥐고 있길 간절히 바라본다.

김선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