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롤러코스터 증시…“코스피 1900대까지 하락할 수도”

윤명진 기자
윤명진 기자
  • 입력 2022-09-30 11:54
  • 수정 2022-09-30 16:39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 코스피 또 장중 ‘연저점’

삼성전자·네이버 52주 신저가


30일 국내 증시가 크게 출렁이고 있다. 코스피가 30일 전 거래일 대비 36.16포인트(1.67%) 내린 2134.77까지 떨어지며 장중 연저점을 또다시 갈아치웠고, 코스닥은 660선 초반까지 내려갔다. 연저점을 찍은 뒤 다시 반등했지만, 여전히 불안정성이 큰 상황이다. 원·달러 환율은 파운드화 등의 반등 흐름으로 1430원대 중반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등 전날보다 하락했다.

코스피는 이날 9.82포인트 내린 2161.11에 개장했지만, 장 초반 낙폭을 키우며 2130선까지 하락했다. 지난 28일 장중 2151.60까지 떨어진 지 2거래일 만에 다시 연저점을 경신했다.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세가 하방 압력을 키웠다. 장 초반 삼성전자는 장중 5만18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네이버는 19만500원, 카카오는 5만5000원까지 내려가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코스닥도 극심한 변화를 보였다. 코스닥은 이날 오전 13.42포인트(1.99%) 내린 661.65까지 떨어지며 연저점을 다시 썼다. 코스피와 코스닥은 연저점을 찍은 뒤 소폭 반등하면서 각각 2160선과 670선을 회복했지만, 국내 증시의 불안정성은 여전히 큰 상황이다.

이날 국내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한 건 간밤의 미국 뉴욕증시 급락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애플에 대한 투자의견이 하향됐으며 경기 침체 이슈가 부각된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영국 정부의 감세안을 둘러싼 세수 부족 우려도 영향을 주고 있다.

내년 상반기까지 주식 시장에 대해서는 비관적인 분위기가 우세하다. 일부 증권가에서는 코스피지수가 1900선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미국의 긴축 통화정책이 지속될 경우 경기 침체로 기업의 실적이 하락해 주가가 추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이다. 실제로 기업들의 실적 전망에도 경고등이 켜진 것은 부정적인 요인이다. 올해뿐 아니라 내년에도 기업들의 실적 하향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파운드화와 유로화 등이 반등하면서 하락 출발해 1430원대 중반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간밤 약세를 보이던 파운드화, 유로화 등 주요 통화의 반등 흐름이 영향을 미쳤다. 한국이 세계국채지수(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다는 소식도 원화 가치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윤명진 기자 jinieyo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정 한국과 브라질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주심으로 클레망 튀르팽(프랑스) 심판이 배정됐다. 우루과이와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조규성(전북 현대)과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옐로카드를 꺼냈던 주심이다.4일 오전(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심판 배정 명단에 따르면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 튀르팽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 튀르팽 심판은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고, 당시 우루과이에 경고 1장, 한국에 경고 12장을 줬다. 한국에선 조규성과 판정에 항의하던 벤투 감독이 받았다.튀르팽 심판은 2008년부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에서 활동했으며 2016년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심판으로 선정됐다. 2010년부터 국제심판을 맡았고,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017년 17세 이하 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 등에 참여했다. 그리고 지난해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맡았다.튀르팽 심판은 우루과이전 이전에도 한국의 경기를 수차례 책임졌다. 리우올림픽에선 한국과 멕시코의 조별리그 경기(한국 1-0 승)에서 주심을 맡았고, 한국의 주장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출전한 유럽클럽대항전 경기에서도 주심으로 활동했다.튀르팽 주심과 더불어 한국-우루과이전을 책임졌던 니콜라 다노, 시릴 그랭고르(이상 프랑스) 심판도 브라질전에서 부심으로 다시 배정됐다. 비디오판독(VAR) 심판도 제롬 브리사르(프랑스)로 우루과이전과 동일하다. 대기심엔 슬로베니아의 슬라브코 빈치치 심판이 등록됐다.도하=허종호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