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송강호, ‘삼식이 삼촌’으로 데뷔 후 첫 드라마 도전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2-08-30 12:50
  • 수정 2022-08-30 14:12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가 데뷔 후 처음으로 드라마에 출연한다.

송강호는 신연식 감독이 연출하는 드라마 ‘삼식이 삼촌’에 참여한다. 그가 드라마에 참여하는 것은 1991년 연극 무대를 통해 연기 활동을 시작한 이후 최초다.

‘삼식이 삼촌’은 1960년대를 배경으로 대한민국 격동기를 살아낸 남자 ‘삼식’과 엘리트 ‘김산’의 이야기를 담는다. 신연식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제작사 슬링샷스튜디오는 “10부작 드라마 시리즈 ‘삼식이 삼촌’의 주인공 ‘삼식’은 다채로운 서사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이와 같은 캐릭터에 배우 송강호가 두 말이 필요 없는 생동감 넘치는 숨결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신 감독은 송강호와 영화 ‘1승’ ‘거미집’을 함께 작업했다. ‘삼식이 삼촌’은 현재 편성을 협의 중이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