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긴꼬리형’ 6차 대유행…가을 악화 땐 ‘트윈데믹’

권도경 기자
권도경 기자
  • 입력 2022-08-19 11:42
  • 수정 2022-08-19 12:04
댓글 폰트
최근 사흘간 50만명 신규 확진
거리두기 해제후 첫 가을·겨울
추석 연휴·축제 등 고비 잇따라
작년·재작년 없었던 독감 우려


이미지 크게보기양구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19일 오전 강원 양구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경찰과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농장 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올여름 유행이 끝나지 않은 채 오는 11월 겨울 유행으로 바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맞는 첫 겨울인 만큼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 우려도 상당하다.

1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주 대비 1.08배 늘어난 13만8812명이다. 매일 10만 명 중후반대 확진자가 나오면서 최근 사흘간에만 약 50만 명이 감염됐다. 지난 7월 초 본격화된 6차 유행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하루 확진자 10만 명대 규모가 잇따라 나오면서 약 364만 명이 감염됐다. 전문가들은 3월 17일 62만1146명으로 정점을 찍고 꺾인 5차 유행과 달리 6차 유행은 하루 10만 명 안팎 확진자가 나오면서 ‘긴 꼬리’ 형태로 장기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초·중·고교 개학과 이른 추석 연휴, 가을 축제 등 대면 접촉이 늘어나는 방역 악화 요인이 줄줄이 이어지는 탓이다. 이동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늘었지만, 전파를 차단할 수 있는 방역 조치는 사실상 없다. 여름 휴가철이 지나도 확진자 규모가 줄어들지 않은 채 11월 독감 유행과 겹치면 겨울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마스크 착용 주지율도 점차 떨어지고 있고 유행을 억누를 차단 기제가 거의 없다”며 “지난 유행처럼 정점 이후 확진자 규모가 빠르게 감소하진 않은 채 유행이 가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규모 유행과 백신 접종으로 생긴 면역력은 겨울을 앞두고 떨어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올해 국내 코로나19 유행 상황은 봄보다 가을이 더 위험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온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의 높은 전파력에 밀려 잠잠했던 독감도 올겨울에는 기승을 부릴 것으로 관측됐다. 사회적 거리 두기 없이 사람 간 접촉이 늘어나 독감 유행까지 겹치게 되면 대규모 확산 사태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재작년과 지난해에는 거리 두기가 시행돼 독감 유행이 사실상 없었다”면서 “올겨울에는 진정한 의미의 트윈데믹을 제대로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권도경 기자 kw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유승민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일 뿐...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유승민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일 뿐...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국민의힘 당권 도전이 예상되는 유승민(사진) 전 의원은 25일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여권을 재차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욕설 발언 파문이 터지자 “윤 대통령님,정신 차리십시오. 정말 ×팔린 건 국민들”이라고 한 바 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바이든’이 아니고 ‘날리면’ 이랍니다. ‘미국의 이XX들’이 아니고 ‘한국의 이XX들’이랍니다”라며 대통령실의 해명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에게 확인한 내용이라고 하니, 온 국민은 영상을 반복 재생하면서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고 힐난했다. 유 전 의원은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며 “정직이 최선이다. 정직하지 않으면 어떻게 신뢰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서 발언을 사과하고 해명하라는 주문으로 읽힌다.유 전 의원은 순방 성과와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와 한미통화 스와프 문제를 해결하기를 촉구했었다“며 ”방미 전 경제수석이 ‘한미통화 스와프가 논의될 것’이라고 하길래 당연히 기대를 가졌으나 한미통화 스와프는 말도 못 꺼냈고 이제 와서 경제부총리는 ‘한미통화 스와프는 시기 상조’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환율 1400선이 무너졌는데 ‘시기상조’라니 어이가 없다“면서 ”한미통화 스와프가 시기상조라면 그보다 훨씬 효과가 미약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 간의 100억 달러 통화스와프는 대체 와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성진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