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곽동연·고성희·배현성·강민아, 드라마 ‘가우스전자’ 캐스팅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2-05-16 15:19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가 누적 조회수 26억 뷰를 기록한 네이버웹툰 ‘가우스전자’(작가 곽백수)의 리메이크 드라마에 출연한다.

이들이 출연하는 드라마 ‘가우스전자’(극본 강고은·연출 박준수·기획 KT 스튜디오지니)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의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오피스 코믹작이다.
곽동연이 ‘마케팅3부’의 사원이자 자신의 상식에 어긋나면 직언을 날리는 눈치 없는 상식주의자 이상식 역을 맡는다. 이런 이상식 때문에 항상 골머리를 앓는 대리 차나래는 고성희가 연기한다. 이 외에도 ‘가우스전자’의 경쟁사이자 대한민국 넘버2 기업 ‘파워그룹’의 후계자 백마탄 역은 배우 배현성이 맡고, 영화 ‘박화영’,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개성 강한 연기를 보여준 강민아가 ‘마케팅3부’ 사원 건강미로 분한다.

드라마 ‘가우스전자’는 올해 하반기 올레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에서 동시 공개된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단독]</em>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단독] ‘독도는 日고유영토’ 표현…4 ~ 6학년 모든교과서로 확대 일본 정부가 금명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 2023년 초등학교 3~6학년 사회 교과서 검정 결과 강제징용이나 독도 관련 기술이 기존보다 후퇴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돼 우려를 낳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추진 의지와는 별개로 영토·역사 문제에 관해서는 우리 정부 입장을 일본 측에 분명히 전하고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7일 외교가에 따르면, 올해 일본 문부과학성이 교과서 검정심의회를 통해 실시한 초등학교 3~6학년 교과서 10여 종 검정 결과 강제징용 기술에서 강제성이 삭제되는 방향으로 수정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2021년 각의를 통해 강제연행이나 강제노동과 같은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공표한 점이 그 근거로 지목된다. 2019년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까지는 강제징용에 대해 ‘노동력의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조선인과 중국인을 강제로 끌고 와 광산 등에서 노동에 종사시켰다’고 기술됐다. 독도 문제의 경우 기존 대부분 교과서에 담겼던 ‘일본의 영토’라는 표현이 ‘일본의 고유영토’ 등으로 보다 강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년의 경우 3학년 교과서에는 독도 관련 기술이 없었지만 이번에 지도표시를 통해 한국의 불법점거 등 대목이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2019년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관계가 일본 교과서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부는 교과서 검정 사실 확인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초치 등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관계 개선 노력이 진정성을 갖기 위해선 일본에 우리 입장을 분명히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인들은 한국의 강제징용 3자 대위변제 해법에 대해 63%가 긍정적 평가, 21%가 부정적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여론조사(24~26일·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27명 대상) 결과 나타났다. 다만 68%는 “한국 측 방안으로는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고, 한일관계 전망에 56%가 “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김유진·김선영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