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패럴림픽 한국 선수단 메달은 아직…휠체어 컬링은 첫 승리

  • 입력 2022-03-07 08:0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패럴림픽] ‘드디어 승리했어요’ (베이징=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휠체어컬링 대표팀 ‘장윤정고백’의 리드 백혜진이 6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예선 3차전 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후 중계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 패럴림픽 경기 2일 차를 맞은 6일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장윤정고백’이 첫 승리를 따냈다.

스킵 고승남(37), 리드 백혜진(39), 세컨드 정성훈(44), 서드 장재혁(51), 후보 윤은구(53·이상 의정부 롤링스톤)로 구성된 ‘팀 장윤정고백’은 6일 중국 베이징 국립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노르웨이와 예선 3차전에서 9-4로 승리했다.

전날 라트비아와 1차전(4-8 패)에 이어 이날 스위스(7-8 패)까지 2연패에 빠졌던 한국은 세 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1승 2패가 된 한국은 11개 팀 중 중국, 스위스, 슬로바키아, 미국과 함께 공동 6위에 자리했다.

6엔드까지 5-4로 1점 앞서 있던 한국은 7엔드에서 단숨에 4점을 더해 승부의 추를 기울였고, 노르웨이가 8엔드에 기권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팀 장윤정고백’은 7일 오후 3시 35분(한국시간) 홈팀 중국과 4차전에 나선다.

한민수 감독이 이끄는 장애인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세계 1위’ 미국의 벽을 넘지 못한 채 1-9로 패했다.

2피리어드까지 0-9로 끌려간 한국은 3피리어드에서 ‘빙판 위의 메시’ 정승환(강원도청)이 한 골을 만회해 영패를 면했다.

한국은 전날 캐나다를 5-0으로 꺾은 미국에 대회 첫 실점을 안기는 데 만족해야 했다.

미국, 캐나다와 A조에 묶인 세계랭킹 4위 한국은 8일 오후 2시 5분(한국시간)에는 랭킹 2위 캐나다와 2차전을 치른다.

‘평창 영웅’ 신의현(창성건설)은 장자커우 국립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좌식 18㎞에서 49분26초2를 기록, 출전 선수 25명 가운데 8위를 차지했다.

전날 바이애슬론 남자 스프린트 좌식 6㎞에서 12위를 기록한 신의현은 이날 주 종목인 장거리 크로스컨트리에서 메달 획득을 노렸으나, 장자커우의 고지대에 고전하며 100%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옌칭 국립 알파인스키센터에서 열린 알파인스키 남자 슈퍼대회전 좌식 부문에선 한상민(국민체육진흥공단)이 1분19초43으로 18위를 기록했다.

장자커우 겐팅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스노보드 남자 보드크로스 예선에서는 이충민(충청북도장애인체육회)과 박수혁(대한스노보드협회), 이제혁(서울시장애인체육회)이 모두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준준결승∼결승 경기는 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대회 2일 차까지 종합 1위는 금메달 6개(은 4·동 6)를 획득한 중국이다.

러시아의 침공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중에도 대회에 참가한 우크라이나가 금메달 3개(은 3·동 1)로 2위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