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다자대결서 尹 41.4% 李 36.2%…安, 5.5%p 하락한 9.6%”

기사입력 | 2022-01-16 14:51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이재명 - 윤석열 - 심상정 - 안철수[국회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자료사진]


KSOI 조사 “尹 6.2%포인트 오르고, 李 1.4%포인트 하락”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전주에 비해 이 후보는 소폭 내리고, 윤 후보는 올랐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주의 15%대에서 9%대로 떨어지며 주춤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4∼15일 전국 성인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 지지율은 전주 대비 6.2%포인트 상승한 41.4%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1.4%포인트 하락한 36.2%를 나타냈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내인 5.2%포인트다.

전주(1.7~8) 조사에서는 이 후보 37.6%, 윤 후보 35.2%를 기록했었다.

KSOI 조사에서 윤 후보가 40%를 웃돈 것은 지난해 12월 10~11일 조사(42.0%) 이후 5주 만에 처음이다.

최근 상승세였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지지율이 전주(15.1%) 대비 5.5%포인트 하락한 9.6%였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3.6%, ‘새로운 물결’의 김동연 대선 후보는 0.9%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번 대선을 ‘정권심판론’(현 정권 국정운영 심판을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이들은 50.3%, ‘정권 재창출론’(안정적 국정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응답자는 36.5%였다.

조사 방식은 무선 휴대전화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100%로 응답률은 8.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