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인도군 최고사령관,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

기사입력 | 2021-12-08 23:10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비핀 라와트 인도 국방참모총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남부서 군 교육시설 이동 중 사고
“부인 등 탑승자 14명 중 13명 숨져”


인도군 최고사령관인 비핀 라와트(63) 국방참모총장이 8일(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숨졌다.

인도 공군은 이날 라와트 참모총장과 그의 부인 등 13명이 헬기 추락 사고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라와트 부부 등 총 14명이 탑승한 공군 헬기가 이날 정오께 남부 타밀나두주 쿠누르 지역에서 추락했다.

남성 1명은 구조됐으나 심한 화상을 입은 채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헬기의 기종은 러시아제 MI-17V5로 타밀나두주 술루르 공군기지에서 웰링턴 지역의 군 교육 시설인 지휘참모대로 이동 중이었다.

뉴스채널 등의 사고 현장 영상을 살펴보면 사고 헬기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완전히 부서진 채 화염에 휩싸였다.

당국은 현장에 구조대 등을 급파해 부상자 이송과 시신 수습에 나섰다.

수습된 시신은 폭발로 인해 크게 훼손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국은 디옥시리보핵산(DNA) 검사를 통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공식적인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군의 한 관계자는 타임스오브인디아에 “짙은 안개로 인해 시야가 제대로 확보되지 않은 게 사고의 한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I-17 시리즈 헬기는 197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생산됐으며 지금도 세계 여러 나라의 부대가 널리 사용하고 있지만 지난 몇년 간 여러 사고에 연관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아제르바이잔 군용 MI-17 헬기가 추락해 14명이 숨지기도 했다.

국방참모총장은 육해공을 아우르는 인도군 최고 지휘관으로 합동참모본부 위원회의 수장이자 국방부 장관의 수석 군사 고문이기도 하다. 라와트는 2019년 말 초대 국방참모총장에 임명된 후 인도군을 이끌어 왔다.

모디 총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라와트는 군인 집안 출신으로 1978년부터 군 경력을 쌓았다. 잠무 카슈미르, 중국 국경 등 주요 군사 요충지에서 지휘관을 역임했고 2016년부터 3년간 육군참모총장을 맡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