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3명늘어 9명…확진전 400명 교회모임 참석

기사입력 | 2021-12-04 11:52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3명 늘어 누적 9명이 됐다. [그래픽]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 경로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3명 늘어 누적 9명이 됐다.


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지인의 가족·지인…접촉자 연쇄감염 우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다시 3명 늘어 누적 9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오미크론 감염자 3명이 새로 확인돼 현재까지 누적 감염자는 해외유입 4명, 국내감염 5명 등 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감염자들은 국내 최초 감염자(나이지리아 방문 A씨 부부)의 지인으로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B씨와 연결고리가 있는 사람들이다.

B씨의 아내(C)와 장모(D), B씨의 지인 E씨가 오미크론 감염자로 추가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다. 확진 후 전장 유전체 검사가 추가로 실시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의 선행 확진자로 추정되는 B씨는 지난달 24일 A씨 부부와 접촉한 후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5일간 직장에 다니고 지인을 만났으며, 거주지 인근 치과·마트·식당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날 감염이 확인된 B씨의 가족(C·D)과 지인(E)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틀 전인 지난달 28일 지역 교회가 개최한 400여명의 규모의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해 이들을 매개로 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당장 이들과 접촉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자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E씨의 지인 중 코로나19 확진자(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 미확인)가 나온 상황이다.

전날 0시를 기준으로 방대본이 공식적으로 오미크론 관련 사례로 분류하고 있는 사람은 총 13명이었다.

이 가운데 지난달 24일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한 인천 거주 40대 A씨 부부와 이들의 10대 자녀 1명, 지인인 B씨, 이날 추가된 3명, 역시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지난달 23일 입국한 경기도 거주 50대 여성 2명 등 총 9명의 감염 사실이 확정됐다.

나머지 4명은 코로나19 확진 상태에서 어떤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