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조동연 측, ‘사생활 논란 제기’ 가로세로연구소 檢 고발

기사입력 | 2021-12-03 20:12


가로세로연구소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
“사실·허위사실 유포로 명예 심각 훼손”
“어린 자녀 실명도 공개…처참한 심정”
조동연, SNS에 선대위원장직 사퇴 시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검찰에 고발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교수 대리인이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가로세로연구소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는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에 대한 사실·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함으로써,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아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위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시킨 혐의가 있다”고도 했다.

양 변호사는 “특히 가로세로연구소는 조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까지 공개해 그 인격까지 짓밟는 비인간적이고 악랄한 행위를 했다”며 “조 위원장은 물론 그 가족들의 처참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러한 행위에 대해 저는 조 위원장의 대리인이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의 일원으로서 오늘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로 송영길 대표와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공식 임명됐다.

조 위원장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이라크 자이툰사단, 한미연합사령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육군본부 정책실에서 17년간 복무 후 전역했다.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공공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고 예일대 월드펠로우, 메릴랜드대 방문학자 등을 거쳐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이자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을 지내고 있다.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영입 인재 발표식 직후 강용석 변호사와 일부 언론에서 혼외자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와 관련해 조 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고 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시사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