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이재명 경기지사때 업무추진비 1억3600만원 현금으로 써”

이후민 기자 | 2021-11-25 12:05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분석
수행원 추가급여용 의혹제기
경기도측 “근거없는 이야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직한 3년간 업무추진비 1억3600여만 원을 현금으로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현금 집행 금액 중 일부가 매월 경기도청 직원 급여일을 전후해 유사한 이유로 인출돼 이 후보가 수행 직원에게 추가 급여를 제공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이 후보의 업무추진비 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공개하고, “상위 지침 및 기준을 위반한 소지가 있거나 부당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실에 따르면 이 후보는 2018년 7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약 3년간 192차례에 걸쳐 업무추진비 1억3600여만 원을 현금으로 인출했다. 현금으로 집행된 금액 중 4650만 원이 매월 20일을 전후해 ‘수행직원 격려’ 등의 명목으로 150만 원씩 29회, 100만 원씩 3회에 걸쳐 인출됐다. 박 의원 측은 “공식적인 수행직원의 급여 외에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추가적인 급여를 챙겨줬다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라며 “경기도청 직원의 급여 지급은 매월 20일에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 회계관리에 관한 훈령’과 기획재정부의 ‘예산 및 기금운용 계획 집행 지침’에 따르면 업무추진비는 원칙적으로 현금을 사용할 수 없다. 다만 ‘지방자치단체 업무추진비 집행에 관한 규칙’에 근거해 불가피한 경우 현금 사용이 가능하지만, 한정적인 범위로 제한하고 있다.

업무추진비를 현금으로 사용하더라도 지출품의서, 영수증 등 회계 증빙서류를 첨부해야 하지만 경기도청은 ‘지방 사무’를 이유로 제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업무추진비 집행은 행안부의 관리를 받는다. 박 의원은 “모든 자료를 깨끗하게 공개하고, 행안부는 집행 내역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사용 규칙에 합당하게 집행됐다”고 반박했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