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李 “룰 어기며 하는 주장 응원…나도 전과자” 法治 허문다

  • 입력 2021-11-17 11:35
댓글 4 폰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주장을 펼치기 위해 ‘불법’을 불사해도 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철학자나 시민운동가 입장에선 그럴 수 있을지 몰라도, 대한민국 정부의 최고 책임자가 되겠다는 인사로서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가 헌법 수호, 즉 국가 정체성 및 국토의 보존과 ‘법의 지배’ 실현인데, 여기에 배치되기 때문이다. 더 근본적으로,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수많은 사람이 ‘정해진 룰’ 안에서 주장을 펼치고 공감대를 만들어 가는 것이 민주주의 국가의 원초적 근거인데, 이런 대전제 역시 무너뜨린다.

이 후보는 16일 기후 활동가들과의 간담회에서 “공동체의 협의된 룰을 일부 어기면서 이 주장을 세상에 알리는 것조차도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석탄발전소를 짓는 두산중공업을 찾아 녹색 스프레이 칠을 하고 민·형사 제소를 당해 23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졌다’ ‘대통령이 지나갈 때 도로에 뛰어들기도 했다’ 등의 경험담을 소개했다. 이 후보는 “그런 식의 삶도 응원한다”면서 “범법하는 때도 범법자로 몰릴 때도 있다. 그게 옳은지 그른지는 각자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석한 양이원영 의원이 “조심하라고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이 후보는 오히려 “나도 전과자”라면서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전과 내역은 무고 및 공무원(검사) 사칭,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특수공무집행 방해 공용물건 손상, 선거법 위반 등 4건이다. 이 후보 발언의 전체 취지는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운동을 하는 청소년·청년 활동가들을 격려하는 것이다. 그런 만큼 더 일반인이 수용할 수 있는 합법적 방법으로 ‘투쟁’하라고 하는 게 옳다. 그러지 않고 자신의 신념이라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행동하도록 부추기면 법치국가는 무너지고,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을 부를 뿐이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