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고현정·최원영, 19금 베드신…욕망에 충실했던 과거

기사입력 | 2021-10-22 16:08

[서울=뉴시스] ‘너를 닮은 사람’. 2021.10.22. (사진 =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제공) [서울=뉴시스] ‘너를 닮은 사람’. 2021.10.22. (사진 =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제공)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행방불명 상태였던 서우재(김재영 분)가 정희주(고현정 분) 앞에 갑자기 나타났다.

21일 방송된 ‘너를 닮은 사람’ 4회는 과거 우재와의 결혼, 그리고 독일 유학을 준비하던 구해원(신현빈 분)이 “선배가 사라졌다. 내가 무얼 잘못한 걸까”라고 스스로를 자책하며 망가져 가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그러던 중 희주를 떠올리며 “왜 나의 잘못이라고만 생각했을까”라는 해원의 독백은 그녀가 무언가를 알아챘음을 암시했다.

한편, 지난 회에 희주를 마주하고는 “우재 선배가 돌아왔거든요”라고 말한 해원은 희주에게 우재와 함께 예전처럼 만나자고 권했다. 그러나 희주는 그런 해원을 꺼림칙해하며 “다시는 보지 말자”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희주가 떠난 뒤 해원은 “...말을 좀 다 듣고 가시지”라는 혼잣말로 서늘함을 더했다.

잊고 싶던 ‘우재’라는 이름의 등장에 희주는 예전 기억들을 떠올렸다. 몇 년 전의 회상 속, 아일랜드에서 우재와 함께 지내던 희주는 우재에게 수면제를 먹여 깊이 재운 뒤, 아기였던 아들 호수를 데리고 우재가 따라오지 못하게 그의 여권까지 챙긴 뒤 그를 떠났다. 또 과거 해원과 우재의 웨딩사진 촬영 날 우재는 희주에게 “당신이 하지 말라면 안 해. 결혼하지 말라고 해”라며 매달렸다.

그런 우재를 뿌리쳤던 희주는 예전 기억을 되새기면서도, 과거의 기억들을 잊고 싶어했다. 남편 현성(최원영 분)과 사랑을 나눌 때에도 희주는 과거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기억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4회 엔딩은 갤러리의 전시회 오프닝에서 갤러리 관장인 이정은(김호정 분)의 소개로 과거의 모습 그대로인 우재와 희주가 마주치는 장면으로 마무리됐다. 예상치 못한 우재와의 만남에 희주는 아무 말도 못한 채 굳어버렸고, 희주 앞에 다가온 우재는 복잡한 표정을 보였다.

한편, 해원은 희주의 주변 인물들 곁을 계속 맴돌며 계속해서 희주와 얽혀가는 모습을 보였다. 해원은 희주의 남편 현성과 한밤중 ‘밥 바(Bar)’에서 만나 도발을 계속했다.

또 해원은 병원 물리치료사로 만난 희주의 남동생 선우(신동욱 분)에게 희주의 딸 리사(김수안 분)에게 사과를 하고 싶다고 부탁했고, 리사를 희주 몰래 찾아가기도 했다.

게다가 해원이 태림재단의 변호사이자 현성의 매부인 이형기(홍서준 분)에게 “변호사님이 신경써주신 덕에, 징계는 면했네요?”라고 고마움을 표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원은 현성의 학교 인가를 위해 동의서에 사인을 앞둔 리사의 학교 친구 주영(신혜지 분)의 아버지에게도 접근했고, 그를 도와주겠다며 동의서의 사인을 막아내기도 해 현성의 계획을 방해하는 행보를 보였다.

한편, ‘너를 닮은 사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