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신세계百 팩토리스토어, 패션업계 재고 매입으로 상생 나서

김온유 기자 | 2021-01-27 17:01

국내 패션 브랜드 재고 물량 10억 원 규모 사들여

신세계백화점의 ‘팩토리스토어’가 경영난을 겪는 국내 패션업계 지원을 위해 재고상품을 매입하는 상생협력에 나섰다.

신세계백화점 팩토리스토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패션업체들의 경영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해부터 대규모 재고 매입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대부분 영세 디자이너 브랜드로, 이달까지 총 10억 원에 가까운 물량을 사들였다.

신세계 팩토리스토어는 2017년 국내 처음 선보인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다. 할인된 가격으로 이월 상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의미한다. 브랜드별로 임대료를 받고 매장을 내주는 백화점과 달리,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에서는 백화점 직원들이 제품을 직접 구매하고 재고를 관리하며 가격과 할인율을 정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패션업체로는 국내 유명 패션업체 니트 수석 디자이너였던 정수미 대표가 만든 ‘수미수미’ 브랜드 상품이 있다. 팩토리스토어에 2년 차 이상 재고를 전체 매각해 자금을 확보했다. 2013년 론칭한 캐시미어 니트 디자이너 브랜드‘리플레인’에서도 이월 재고를 단독으로 팩토리스토어에 팔기로 했다.

팩토리스토어는 영세업체 외에도 신세계의 직매입 상품과 각종 국내외 유명 업체 등 총 100여 개 브랜드의 이월 상품들을 30~80%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제품을 리더기에 찍고 스스로 가격을 확인할 수 있는 바코드 리더기를 곳곳에 설치해 쇼핑도 편리하다. 현재 고양, 센텀시티, 파주, 강남, 대전, 영등포, 시흥, 기장, 안성점 등 전국 총 9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며 오는 2월 여주에 10번째 매장을 출점할 계획이다. 지난해엔 온라인몰인 SSG닷컴에서도 공식스토어를 선보였다.

김온유 기자 kimonu@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