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12명 전원 득점’ KCC, LG 꺾고 11연승…38점 차 대승

기사입력 | 2021-01-19 20:56

훅슛 하는 KCC 라건아.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훅슛 하는 KCC 라건아.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프로농구 전주 KCC의 연승 행진이 올스타 휴식기가 끝나고서도 이어졌다.

KCC는 19일 전주체육관에서 창원 LG와 치른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92-54로 대승했다.

이로써 KCC는 지난해 12월 15일 서울 삼성전부터 이어진 연승을 11경기째로 늘리면서 22승 8패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이미 10연승으로 전창진 감독이 프로 사령탑으로서 자신의 최다 연승 기록을 새로 쓴 가운데 KCC는 이제 구단 최다 연승 기록에도 한 발짝 더 다가섰다.

KCC 구단의 최다 연승 기록은 2015-2016시즌의 12연승이다.

KCC의 현재 기세라면 구단 기록 경신은 물론이거니와 KBL 기록인 2013년 울산 모비스의 17연승에도 도전해볼 만한 상황이다.

KCC는 2위 고양 오리온(18승 12패)과 승차도 4경기로 벌렸다. LG와의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는 2승 2패로 균형을 맞췄다.

9위 LG는 최근 2연패와 함께 시즌 20패(11승)째를 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록 올스타전은 개최되지 못했지만, 닷새간의 올스타 휴식기를 갖고 리그를 재개한 이 날도 KCC의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다.

KCC는 10일 인천 전자랜드전 이후 9일 만에 코트에 나섰으나 경기력도 변함이 없었다.

라건아의 20점(11리바운드)이 팀 내 최다 득점이었으나 주전, 벤치 멤버 할 것 없이 두루 득점에 가세하면서 넉넉한 승리를 챙겼다.

KCC는 이날 엔트리에 든 12명 전원이 득점을 기록했다.

송교창이 15점을 넣었고, 타일러 데이비스는 13득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KCC는 1쿼터부터 송교창, 데이비스, 유현준 등이 고르게 득점하면서 줄곧 앞섰다.

2쿼터에서는 LG의 득점을 8점에 묶고 라건아가 10점을 몰아넣는 등 20점을 쌓아 46-25, 21점 차로 리드를 벌린 채 전반을 마쳤다.

KCC의 후반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3쿼터에서는 34점 차로 앞서기도 하는 등 일찌감치 승부를 기울였다.

KCC는 결국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완벽한 승리를 올렸다.

LG는 베테랑 조성민이 11점으로 팀 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을 정도로 시종 무기력한 경기 끝에 완패를 당했다.

KCC는 21일 서울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구단 최다 연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