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조폭 모친 축하연에 현역 의원들 화환이…당사자들 “명의 도용”

기사입력 | 2020-11-20 19:09

해당 의원 측 “모르는 사람, 처벌은 원치 않아”…경찰 “세력 과시 목적인 듯”
최근 부산 한 조직폭력배 조직원의 모친 100세 기념 축하연에 현역 국회의원들 명의의 화환이 등장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부산 중구 한 호텔에서 조직폭력배 ‘영도파’ 고문인 A씨가 모친 상수(上壽) 연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검은색 양복을 입은 건장한 체격의 남성들이 대거 나와 호텔 입구에 도열하기도 했다.

행사에서는 부산, 경남, 충남 등 국민의힘 현역 의원 3명과 인천지역 무소속 의원 1명 명의로 된 화환이 발견됐다.

하지만 경찰이 확인한 결과 해당 의원 측은 모두 “A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는 답변을 받았다.

명의를 도용당한 의원 측은 “한 번 더 유사한 일이 있으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말했으나 A씨 처벌은 원치 않는다는 뜻을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영향력이나 세력을 외부에 과시할 목적으로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