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美, 신장 인권침해 등 對中 추가제재 나설듯

박민철 기자 | 2020-07-02 11:43

폼페이오 “홍콩, 공산당 치하”
상무부는 기업 본부이전 검토


미국은 1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 이후 중국의 약한 고리인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인권침해 문제를 명분으로 연일 대중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 특별지위 박탈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추가 경제제재를 예고했고, 상무부는 홍콩에 아시아 본부를 둔 기업 철수 검토에 나섰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중국 때리기’에 가세했다. 하지만 중국도 ‘보복에는 보복’으로 맞대응한다는 방침이어서 미·중 갈등이 점점 고조되는 형국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미 당국자 2명의 발언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신장의 이슬람교도에 대한 인권침해와 관련해 중국 관리들에 대해 오랫동안 미뤄온 제재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무부도 이날 미국 기업들에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강제노동이나 인권유린에 연루된 단체들과 공급망을 연계하지 않도록 하는 사업 경보를 발령했다. 경보는 이들 단체와 거래하다 적발될 경우 명성이나 경제적, 법적 위험이 있는 만큼 적절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터넷매체 액시오스도 이날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신장에서 강제노동을 통해 만든 것으로 의심되는 한 업체의 가발 등 약 13t의 제품을 뉴욕항에서 억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강제노동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이제 중국 공산당 치하의 한 도시일 뿐으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끝내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계속 이행하겠다”면서 ‘중국 때리기’를 이어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중국 관련 법률들을 시행할 것이고 더 많은 일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도 이날 “홍콩 보안법 제정 이후 홍콩에 아시아 본부를 둔 기업들이 본부 이전을 검토할 수 있다”며 “홍콩이 중국에 특별하지 않다면 우리에게도 특별해선 안 된다”고 특별지위 박탈 조치 실행 의지를 내비쳤다.

여기에 민주당 대선 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도 가세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중국이 미국 시민을 향해 수정헌법 1조인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면 경제적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철 기자 mindo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