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영화
가요
방송·연예

야식을 부르는, 정일우의 매력

안진용 기자 | 2020-05-26 14:31

배우 정일우가 ‘야식남녀’가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다.

정일우는 25일 처음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극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에서 요리로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힐링 셰프 박진성으로 분했다. 그동안 KBS 2TV ‘편스토랑’ 등을 통해 남다른 요리 솜씨를 자랑하던 정일우는 실제 요리사를 방불케 하는 손놀림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성이 모두를 속이고 게이 셰프가 되기로 결심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정일우는 요리밖에 모르던 남자 박진성이 일생일대의 거짓말을 하게 되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리며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높였다.

정일우는 요리로 위로를 전하는 다정함부터 가게를 지키기 위해 게이를 연기하는 야망까지, 박진성의 다양한 매력을 효과적으로 그리며 ‘인생 캐릭터’ 탄생의 서막을 알렸다. 무엇보다 자신이 평소에도 좋아하던 요리를 드라마에서도 다루게 된 그의 연기는 맞춤형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러웠다.

한편 정일우와 강지영 등이 출연하는 ‘야식남녀’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