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코로나 직격탄’ 천안 보선… 전과 후보끼리 이전투구

김창희 기자 | 2020-03-26 12:03

- 민주 한태선 vs 통합 박상돈

朴, 韓후보 음주운전경력 비난
알고보니 본인도 선거법 위반

“여당 前시장 공천 파행으로
19억원 들여 또 선거” 지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탄을 맞은 충남 천안의 시장 보궐선거판이 여야 간 전과 공방과 보궐선거 책임론 등으로 선거 초반부터 이전투구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인구 68만 명 규모의 충남 최대도시이자 지역의 정치 1번지로, 후보 전과문제, 보궐선거 여당 책임론, 코로나19 창궐, 지역상권 붕괴 등 다양한 쟁점을 놓고 후보 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본영 전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낙마하면서 4·15 국회의원 총선거일에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는 민주당의 한태선(55) 전 청와대 행정관, 미래통합당의 박상돈(70) 전 국회의원 간의 맞대결 구도로 압축되고 있다. 여기에 무소속 전옥균(51) 이웃사촌무료법률소장, 안성훈(59) 대한통일연구소 대표 등이 뛰고 있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통합당이다. 통합당 충남도당은 지난 24일 총 4건의 전과를 보유한 한 후보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고 “안이한 준법의식과 허접한 윤리의식을 가진 한 후보가 천안을 대표할 자격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 후보는 음주운전 전과 3회(2002년 2회, 2009년 1회), 정치자금법 위반 전과 1회(2017년) 등이 있다. 박 후보는 “불량상품(구본영 전 시장)을 철수시켰더니 민주당이 또 다른 불량 상품을 시민들에게 내세웠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박 후보 역시 전과 문제에서 자유로운 상황이 아니다. 박 후보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2003년), 공직선거법 위반(2012년) 등 2건의 전과가 선거후보 정보에 공개됐다. 한 후보 측은 “잘못한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고 음주운전 적발 이후 술을 끊었다”며 “상대 후보의 흠결에 대해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19억 원에 이르는 시장 보궐선거 비용에 대한 책임 공방도 뜨겁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던 구본영 당시 시장에 대한 전략공천을 강행한 것에 대해 야권은 민주당이 책임져야 한다고 공세를 펴고 있다. 현재의 시정 리더십 공백과 보궐선거를 자초했다는 것이다. 반면, 민주당은 통합당 측의 일방적인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일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천안지역 코로나19 환자가 이날 현재 100명을 돌파하면서 방역실패와 붕괴된 지역 상권 회복 문제도 선거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천안 = 김창희 기자 chkim@munhwa.com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